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35세 이상 여성 5명 중 1명은 가지고 있는 질병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20.07.20

‘자궁의 평활근종’은 자궁의 근육세포에서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여성에서 발생하는 종양 중 가장 흔한 종양입니다. 흔히 ‘자궁근종’이라고 부르는데요.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 일종의 호르몬 의존성 종양입니다. 자궁근종은 30~40세에 많이 발생해, 35세 이상의 여성 중 약 20%가 가지고 있습니다.

자궁평활근종

심평원 블로그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40대 입원 환자가 가장 많았던 질병의 정보와 관리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오늘은 세 번째, ‘자궁의 평활근종’입니다.

자궁평활근종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자궁의 평활근종 환자는 2015년부터 꾸준히 증가했는데요. 2015년에 30만 4504명이던 환자가 2019년에는 42만 7336명으로, 약 40% 증가했습니다. 2019년 환자 중 40대 환자는 41.8%(18만 821명)를 차지했고, 50대가 29.2%로 뒤를 이었습니다. 40대 환자의 진료비부담금은 전체의 절반이 넘는 53.8%를 차지할 만큼 많았습니다.

자궁근종의 원인과 위험요인

자궁건강검진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성장호르몬이 자궁근종의 성장에 영향을 주는데요. 아직 자궁근종이 발생하는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가임 연령에 생겨서 임신 기간 동안 커지고, 폐경 이후에 작아지는 것으로는 알려져 있습니다.

가족 중 자궁근종을 앓았던 사람이 있다면 자궁근종이 나타날 위험이 큽니다. 또한 임신 경험이 없거나 비만한 여성에게도 잘 나타납니다. 반대로 5회 이상 임신을 경험했거나 폐경기가 지난 여성, 장기간 피임약을 사용한 경우에는 자궁근종의 위험이 감소했습니다.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다는데?

자궁근종은 발생 빈도가 높지만, 절반 이상의 환자가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습니다. 자궁암 검사 등을 시행할 때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약 20~50% 정도에서만 임상 증상이 발현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이 있다면 자궁근종의 위치와 수, 크기 등에 따라 증상이 다른데요. 월경 과다가 가장 흔한 증상이며, 비정상 자궁출혈, 월경 불순, 골반 통증, 월경통, 빈뇨, 요통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수술을 꼭 해야 할까요?

자궁근종은 여러 가지 방법의 치료법이 있으나,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근종절제술로 근종을 제거하는 것입니다. 근종이 작고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에는 경과만 관찰하거나 약물치료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하거나 약물치료로 개선되지 않는 경우 수술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데요. 향후 임신 여부와 근종의 크기, 형태, 나이 등을 고려해 근종만 제거하거나 자궁 전체를 절제할 수도 있습니다.

자궁근종은 임신 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요. 임신 전에는 불임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임신 1기에는 유산의 원인이 됩니다. 임신 2기에는 증상이 없던 자궁근종에 혈액순환 장애가 오면서 변성을 일으키고, 임신 3기와 분만 시에는 출혈, 자궁무력증, 드물게는 산도의 폐쇄를 일으켜 난산을 유발합니다. 분만 후에는 자궁이완으로 인한 출혈과 자궁내막염이 유발됩니다.

자궁근종 수술에서 생기는 특별한 합병증은 없습니다. 다만, 자궁근종 제거술 후에는 자연분만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자궁근종은 수술 후에도 재발할 수 있고, 폐경 후에도 수술해야 할 수 있으므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자료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블로그>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