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정부부처

일본에서 돌아온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 언론공개

사진출처 : 문화재청 촬영일 : 2020.07.02 촬영장소 : 서울특별시 > 국립고궁박물관
  •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 문화재청은 고려시대 예술을 대표하는 나전칠기 유물인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지난해 12월에 일본에서 들여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번에 들어온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은 모자합(母子盒, 하나의 큰 합 속에 여러 개 작은 합이 들어간 형태)의 자합(子盒) 중 하나로, 전 세계에 단 3점만이 온전한 형태로 전해지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매입 가능했던 개인 소장품이었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의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의 협상에 임하여 이뤄낸 값진 성과다. 또한,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자합 형태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는 더욱 뜻 깊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