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방역대응 경제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2019년 상반기 종자수출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

농림축산식품부 2019.08.05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2019년 상반기 종자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6.0% 증가한 2,154만 달러에 이르고,
2017년 최고치(1,937만불) 보다도 11.2%나 경신했다고 발표했다.
증가한 이유로는 지난해 특이변수였던 인도 이상기후와 중동의 부진인이 다소 해소되었고, 중동지역 등 오이종자 수출이 급증함에 따라 실적이 회복·개선된 것으로 추정한다.
인도에 고추, , 컬리플라워 등 종자 수출이 전년 대비 81만불(27.3%) 증가
     * 인도 : (’18) 209만불 (‘19) 290 (81)
중동(이란, 이라크, 레바논) 및 우즈베키스탄에 오이 등 종자 수출이 전년대비 162만불(54.5%) 증가
     * (이란) (‘18) 38만불 (’19) 92, 오이 등 54만불
     * (이라크) (‘18) 1만불 (’19) 47, 오이, 양파 등 46만불
     * (우즈베키스탄) (‘18) 47만불 (’19) 76, 오이, 기타류, 양배추, 고추 등 29만불
     * (레바논) (‘18) 2만불 (’19) 35, 오이, 토마토, 양파, 고추 등 33만불
기존 수출국 태국, 터키에 대한 수출 호조(지속 증가)
     * (태국) (‘18) 16만불 (’19) 36, 고추, 배추, 시금치 등 20만불
     * (터키) (‘18) 9만불 (’19) 32, 호박, 오이, 양배추, 무 등 23만불
영국, 브라질이 우리나라의 종자수출 대상국 30위권내로 신규 진입
     * (영국) (‘18) 7만불 (’19) 23, 청경채, 케일, 양배추 등 16만불
     * (브라질) (‘18) 4만불 (’19) 10, 배추, 호박, 양배추, 토마토 등 6만불
국가별로는 중국, 미국, 인도, 이집트, 일본, 이란 순으로 우리나라 종자의 수출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중국 489만불(22.7%), 미국 344(16.0), 인도291(13.5), 이집트101(4.7), 일본101(4.7), 이란 92(4.3)
10억 원이상 수출 국가중 전년 대비 증가한 국가는 이란, 인도, 일본, 미국 순으로 수출 증가율이 높았.
   * 이란 92만불(145.5%), 인도 291(38.8), 일본 101(26.2), 미국 344(4.6)
품목별로는 고추류(파프리카 포함), , 양배추, 토마토, 양파 순으로 수출액 비중이 높았.
   * 고추 551만불(25.6%), 282(13.1), 양배추 245(11.4), 토마토 115(5.4), 양파 51(2.4)
한편, 국립종자원은 올해부터 종자업체 및 민간육종가에 대한 지원 사업을 개별 업체에 대한 소액·분산적 지원에서 수출 중심 집중 지원 개선하여 시행하고 있.
올해에는 네덜란드(Green Tech, 6.11~13)와 미국(Americanhort Cultivate 7.13~16) 국제원예산업박람회에 국내 우수 신품종(28개업체, 49개품목, 100개품종) 소개하여 채소, 화훼 및 과수 종자까지 미국, 유럽,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의 진출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특히, 그 동안 수출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던 화훼류*는 세계 각국의 바어어 및 방문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 (네덜란드 성과) 시험재배계약 체결 1, 로열티 계약연장 1, 시험재배계약 협의 2
   * (미국 성과) 시험재배계약 협의 화훼 13, 채소 3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