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2020정부업무보고 탑 배너

img-news

콘텐츠 영역

『징비록』, 『실록』에 숨겨진 그림 조각 맞추기

행정자치부 2015.04.19
임진왜란에 대한 7년간의 기록 『징비록』, 태조부터 철종까지 조선왕조 전대에 걸친 역사 『조선왕조실록』, 그리고 조선왕조의 역사를 지키기 위한 실록 지킴이들의 고난에 찬 나날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수직상체일기』등을 통해 그 당시의 긴박했던 정세와 우리 선인들의 지혜로운 대처에 대해 깊이있게 들여다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 국가기록원은 21일부터 5월 18일까지 대전 시민대학에서 「2015년도 「명품시민강좌 - 기록의 보물창고에서 찾은 세상 이야기-」를 개최한다. 강좌는 「하늘이 내린 재상과 징비록」(4.21), 「기록보존의 전통과 조선왕조실록」(4.28), 「옛 기록으로 조선 후기 뒤집어보기」(5.12)의 순서로 진행된다. 『징비록』, 『수직상체일기』 등 다양한 옛 문서와 기록에 얽힌 풍부한 해설을 통해 당시 역사 상황을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새롭게 대전 지역의 문화 랜드마크로 떠오른 국가기록원 대전기록관의 전시실과 서고까지 구석구석 탐방하는 체험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기록문화 현장」 투어(5.18)도 진행한다. 이번 강좌는 국가기록원 본원이 위치한 대전지역 시민을 대상으로 지난해 개설한 ‘기록문화 시민교양 강좌’ 일환이다. 이를 통해 국가기록원의 박사급 강사와 유명 교수진들이 고품격 기록문화 강연을 선보여 호평을 받아왔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올해에도 상·하반기 2회에 걸쳐 다양한 기록문화 강연을 개설해 진행할 예정이다. 국가기록원은 대전지역 「명품시민강좌」 외에도 서울·부산 등 기록관이 소재한 지역 주민과 함께 소통하는 다양한 ‘지역밀착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기록문화 발전과 기록관리 인식 함양에 기여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기록은 과거의 타임캡슐이자 미래의 원동력”이라며, “이번 행사가 국민들이 기록 유산의 중요성을 느끼고 미래 유산으로서 현대 기록관리의 필요성을 깨달을 수 있는 대국민 소통마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 : 국가기록원 김병남 (042-481-6313)

"이 자료는 행정자치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