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책임있는 경제강국 길로”

사과 바이로이드병, 미리 예방하세요

농촌진흥청 2018.10.11
- 건전한 대목과 접수 사용, 감염주는 나무 채 뽑아 버려야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사과 바이로이드병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품종별 감염 증상과 예방 요령을 제시했다. 
바이로이드병은 사과나무의 잎과 줄기에는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고 과실에만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농가가 입는 경제적 손실은 매우 크다.
바이로이드는 바이러스보다 크기가 더 작고 핵산으로만 구성돼 있는 병원체로서 전 세계적으로 약 20여 종이 보고돼 있다. 국내 사과원에서는 사과 바이로이드(Apple scar skin viroid (ASSVd)) 1종이 발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98년 경북 의성에서 최초로 발생했으며, 일본에서 들여온 '미끼라이프' 품종에서 나타난 이후 최근에는 '후지', '홍로', '산사', '감홍' 품종에서도 발병하고 있다.
품종에 따라 바이로이드병 감염 증상은 조금씩 다르지만 정상과에 비해 주로 크기가 작고 딱딱하며 착색이 늦고 고르지 않아 상품성이 전혀 없다.
'후지'와 '감홍' 품종은 과실에 녹이 슨 것 같은 동녹이 나타나거나 껍질이 코르크처럼 거칠게 변해 상품성이 없다.
'홍로' 품종은 착색될 때 얼룩덜룩한 동그란 반점이 뚜렷이 나타나며 '산사' 품종은 꼭지 부위가 움푹 들어가는 기형과가 발생한다.
'산사'와 '홍로' 품종은 조생종과 중생종으로 현재 수확은 끝났지만 수확할 때 바이로이드병 감염 증상이 나타난 나무는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
현재로서는 바이로이드병을 치료할 수 있는 약제가 없어 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전한 대목과 접수(접목 시 사용되는 나뭇가지 윗부분)의 묘목을 사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바이로이드병은 접목과 종자에 의해 전염되며 가지치기 등 작업도구에 묻은 즙액으로도 전염된다.
특히, 과실 수확시기에 감염주로 의심되는 나무는 표시를 해뒀다가 가까운 농업기술센터, 도 농업기술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 문의를 해 바이로이드병 감염 여부를 정밀진단 받으면 좋다.

바이로이드병 의심주를 가지치기한 도구는 소독액(락스액이나 2%차아염소산나트륨)에 30초 이상 담근 후 사용하고, 감염주는 뿌리까지 완전히 파낸 후 버려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조인숙 박사는 "검증되지 않은 묘목 사용을 지양하고 건전한 보증 묘목을 사용하는 것이 바이로이드병을 예방하는 최선책이다."라고 강조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원예특작환경과장 김현란, 원예특작환경과 조인숙 063-238-6321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뉴스레터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