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정보화담당관) 적소적재 인재, AI(인공지능)가 추천한다

인재추천

인사혁신처 2018.12.24
□ 정부 부처의 각 실·국장, 과장 등에 적합한 맞춤형 인재를 과학적으로 분석, 추천하는 인공지능(AI) 인사정책지원 플랫폼이 도입된다.
 〇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역량있는 우수 인재를 적소(適所)에 배치하기 위한 인공지능형 인재추천식별 및 지원 체계를 최근 도입하였다.
 〇 이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정부 인사관리 실현을 위한 인사정책지원 플랫폼 사업의 핵심으로,
 〇 전자인사관리시스템(e사람)의 인사정보와 전자문서 정보를 융합, 분석하여, 과학적 인사정책을 수립하고 인사행정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 플랫폼은 먼저, 해당 직위의 직무활동과 직위에 맞는 성과 등 직무요건을 정의하고, AI가 이를 자동, 생성하게 했다.
 〇 전자문서와 직위가 속한 각 부처의 기능분류 정보를 분석하여, 직위의 업무활동, 업무성격을 도출하고,
    - 직위 대상자의 보직경로, 역량평가, 성과 정보 등 인사정보를 활용, 분석하여 직무에 필요한 인사 요건이 만들어지도록 했다.
 〇 과거의 인사심사 시스템(설문, 인터뷰, 관찰 등)에 비해 시간과 예산을 절감하고, 필요할 때 즉시 활용하는 장점이 기대된다.

 
□ 또한, 실·국장, 과장급 직무에서 최고의 성과를 창출하는데 가장 적합한 인사 추천의 기준을 마련한다. 직무수행에 필요한 맞춤형 인사후보자를 자동 추천해 주는 모델도 개발되었다.
 〇 기존의 인사추천이 인물 또는 직위정보 중심으로 추천하여, 후보자를 선정하는 방식이었다면,
 〇 앞으로는 직무경험, 역량평가, 성과 등의 다양한 정보를 결합하여, 직무에 성과를 낼 수 있는 후보자를 AI가 추천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DB)는 인터넷에 공개된 인물정보, 논문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인물정보를 최신화하고, 이를 강화하여 인재DB의 데이터 품질을 높였다.

 
□ 인재 추천의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도 전문분야, 경력정보, 연구활동 등 각종 데이터를 분석, 종합하여 직위에 적합한 후보자 군(POOL)을 제공하는 맞춤형 인재추천 지원체계도 만들어진다.

 
□ 정만석 차장은 ”지능정보 기술을 인사행정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하여, 기존 방식에서 과감히 탈피, 정부인사의 대국민 신뢰 확보를 위하여 직위·직무 성과 중심의 인사관리체계로 전환하고, 적재적소 인사원칙을 구현해 나가겠다“ 면서, ”앞으로도 지능형 정부를 선도할  인사정책지원 플랫폼 서비스 영역을 확대·발전시켜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인사정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인사혁신처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