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음식물 쓰레기, ‘토종 미생물’ 만나 천연 비료 된다

농촌진흥청 2019.01.23
- 농촌진흥청 개발 미생물 복합제, 냄새 줄고 3일 만에 분해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해 천연 비료로 만들 수 있는 미생물 복합제를 개발했다.
2017년 기준, 하루 평균 우리나라의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은 1만 4,700톤. 정부가 2차 오염 예방을 위해 음식물 쓰레기 매립을 금지하면서 이를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대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에 개발한 미생물 복합제는 김치에서 분리한 '바실러스 아밀로리퀴페시언스(Bacillus amyloliquefaciens)' 등 3종의 토종 미생물로 만들었다.
이 미생물들은 어떤 종류의 음식물이든 빠르게 분해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일반적으로 음식물이 분해되는 데 7일이 걸리는 데, 음식물 쓰레기 1kg당 미생물 복합제 30g을 뿌렸더니 3일 만에 분해됐다.
또한, 냄새의 원인인 암모니아와 황화수소도 90%가량 줄었다.
분해 산물에 옥태분말1) 등을 섞어 만든 퇴비를 분석한 결과, 유기물 함량이 48.22%로 시판 중인 가축분 퇴비(42.76%)보다 높아 활용도가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개발한 미생물복합제를 지난해 11월 특허출원2)했으며,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미생물과 김남정 과장은 "이 미생물 복합제를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활용하면 냄새는 줄고 유기물 은 풍부한 천연 비료를 만들 수 있어 1석 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미생물 복합제 연구 자료
-------------------------------
1) 옥태분말: 기름 등을 추출한 후 남은 옥수수 알로 만든 분말
2) 음식물 쓰레기 분해능 및 악취가스 감소능을 갖는 미생물 발효제 및 그 제조방법(10-2018-0161782)
[문의]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장 김남정, 유재홍 연구사 063-238-3069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