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어린이·어르신·임산부라면 독감 예방접종 무료

세계 전문가, 식물 바이러스병 방제 방안 찾는다

농촌진흥청 2019.05.13
- 13일~17일 서울 코엑스에서 국제 학술토론회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국식물병리학회(회장 김기덕)와 함께 '제14회 식물 바이러스병 방제 국제 학술토론회'를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13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연다.
기후변화와 국제 농산물 교역이 증가하며 세계적으로 바이러스병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치료 약제가 개발돼 있지 않아 방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는 미국, 프랑스 등 34개 나라, 90여 명의 해외 연구자를 포함해 총 130여 명의 국내외 전문가가 참석해 바이러스병 방제 방안을 논의한다.
토론회 기간 동안 △작물 바이러스병 진단법 △바이러스 방제 기술 △바이러스 매개충 연구 △기후변화에 따른 바이러스병 발생 예측 등 9개 분과에서 150여 개 발표가 이뤄진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존 카 교수는 '바이러스 매개충인 진딧물의 행동학을 기반으로 매개 바이러스의 전염 원인과 방제 모델'에 대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메릴린 루싱크 교수는 '식물과 바이러스의 진화가 식물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이스라엘 농업연구소 아밋 갈온 박사는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해 오이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방제한 사례'를, 슬로베니아 국립생물연구소 마야 라브니카 교수는 '매개충에 의한 바이러스 이동 추적용 진단법 개발과 적용 사례'를 소개한다.
국내외적으로 알려진 농작물 바이러스는 약 1,500여 종이며 피해액은 전 세계적으로 연간 60조 원에 이른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10년간 약 100여 종의 작물 바이러스가 발생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현장에서 원예작물 바이러스를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개발해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전 세계 연구자들과 국제적 연구 상황을 공유하고 원예작물 바이러스병 종합 방제 체계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농가의 바이러스병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아시아 최초 식물바이러스병 방제 국제 학술토론회 개최국으로서 한국의 국가 인지도 향상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식물바이러스병 방제 국제 학술토론회는 전 세계 식물바이러스 연구자간의 연구 공유와 교류를 위한 자리로, 국제식물병리학회 주관으로 3년마다 열린다.
[참고자료] 식물 바이러스병 방제 국제 학술토론회 개최 계획
[문의] 농촌진흥청 원예특작환경과장 최병렬, 윤주연 연구사 063-238-6324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책풀고 이벤트
뉴스레터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