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2020정부업무보고 탑 배너

img-news

콘텐츠 영역

「5G V2X·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분야 민관 간담회」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05.16
 
5G V2X·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분야 민관 간담회」개최

- 5세대(5G) 융합서비스 시장 선점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 논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516() 페이토 호텔(양재 소재)에서 5G+ 전략 10대 핵심산업* 5세대(5G) 이동통신 V2X**, 5대 핵심서비스***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분야 육성방안에 대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 (10대 핵심산업)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CCTV, (미래형)드론, (커넥티드)로봇, 5G V2X, 정보보안, 엣지컴퓨팅

** (V2X, Vehicle to Everything) : 차량이 유·무선망을 통해 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도로 등 사물과 정보를 교환하는 것 또는 그 기술

*** (5대 핵심서비스)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ㅇ 이번 간담회는 지난 4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V2X,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분야 기술 ·서비스 경쟁력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간담회는 ▲ 5G+ 전략 및 5G V2X·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관련 정책 추진 현황, 5G 융합서비스(자율주행, 스마트시티)추진 현황, 5G 기반 스마트시티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먼저 발표하고,이와 관련하여 현장의견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 간담회 참석자들은 5G+ 전략산업 중에서도 5G V2X,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 분야는 5G 서비스 확산가속화하여 5G 연관시장빠른 성장을 이끌 핵심 분야라는 것에 공감하고,

5세대(5G) 이동통신은 차량-차량, 차량-인프라간 초저지연 통신을 제공하여 보다 안전한 자율협력주행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5G V2X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 확보표준화 주도 필요성을 건의하였다.

ㅇ 또한,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고 조기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5G 기술을 활용 차별화된 대규모 자율주행 서비스 모델 발굴 및 실증사업이 추진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스마트시티분야와 관련해서는 5G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세종 5-1 생활권,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국가시범도시를 지능형 CCTV, 드론, 자율주행차, 실감형 콘텐츠 등 5G+ 산업 및 서비스의 테스트베드로 속도감 있게 조성해야 한다는 논의가 진행되었다.

 

□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5G 혁신적 융합서비스 등 신산업 창출을 촉진하는 핵심 인프라이며, 우리나라는 이러한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하면서 새로운 융합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했다.”라고 강조하며,

 

5G V2X,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민관 협력과제 발굴,규제 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