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코로나19 극복 추경 업종별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임시정부 100년 고난의 3만리’ 독후감 공모전 시상식

국방부 2019.06.20
□ 국방홍보원(원장 이붕우)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해 시작한 국방일보 기획연재 「임시정부 100년 고난의 3만리」를 대상으로 한 독후감 공모전 시상식을 21일 서울 용산 육군회관 호국홀에서 개최한다.

ㅇ 기획 「임시정부 100년 고난의 3만리」는 20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방일보가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해 장병과 국민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함양하고 안보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2018년 4월 9일부터 지난 4월 19일까지 1년간 주1회 연재됐다. 당시 항일 무장독립전쟁의 의의, 임정이 주도한 광복군의 창설과 역할,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27년간 중국대륙을 전전한 고난 등을 집중 조명했다.

□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와 더캠프(대표 조성곤)가 공동 주관한 이번 공모전에는 700여 편의 독후감이 접수됐으며, 최우수상에는 육군75사단 장진은 중위의 ‘임시정부 100년의 발자취, 우리가 가져야 할 마음가짐’이 뽑혔다.

ㅇ 우수상에는 국방부 근무지원단 의장대대 김희영 육군하사의 ‘유사유국(有史有國) 무사무국(無史無國)’과 UN레바논잠정주둔군사령부 문상준 육군소령의 ‘당연하지 않은 것에 대한 감사’가 각각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나지석씨의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계승한다’와 해군잠수함사령부 조성빈 상병의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며’가 뽑혔다.

□ 김용달(전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장)심사위원은 “연재기간이 1년으로 긴 데도 불구하고 독후감 내용의 높은 충실도에 놀랐다”며 특히 최우수상에 선정된 장진은 중위의 독후감에 대해 “연재 내용에 대한 충실도는 물론 자신의 경험과 일상에서 느낀 잔잔한 감동과 애국심이 간결한 필체와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잘 표현되었다”고 평가했다.

□ 최우수상을 수상한 장 중위는 “순탄치 않았던 눈물겨운 투쟁과 발전의 역사와, 잊을 수 없던 해방의 순간을 느끼며 진심의 글을 썼다”며 “앞으로 더 각별한 마음으로 전투복 매무새를 정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태극기를 바라보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국방홍보원장 상장과 상금 100만원이, 우수상에는 국방홍보원장 상장·더캠프 대표 상장과 상금 50만원, 장려상에는 더캠프 대표 상장과 상금 30만원이 수여된다.

□ 국방일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플랫폼과 콘텐츠를 상호협력하고 있는 더캠프 조성곤 대표는 “이번 공모전은 국방일보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한 런칭기념으로 추진된 사업으로 앞으로 더캠프는 국방·안보부분에서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ㅇ 더캠프는 훈련병을 대상으로 한 대국민 국군 소통 서비스로 국군장병·가족·여자친구 등 130만명의 가입자들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이번 시상식을 주관한 이붕우 국방홍보원장은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여 기획한 독후감 공모전은 장병, 일반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아 매우 의미가 컸다”면서 “오는 8월에는 국방일보에 연재중인 기획시리즈 ‘독립군 전설 김좌진’ 독후감 공모전을 개최하고, 9월 7일에는 제16회 전우마라톤대회를 임시정부100주년 기념 대회로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편 국방홍보원은 국방일보·국방TV·국방FM을 운영하고 있는 종합미디어기관으로서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지난 3월 국방TV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년’ 다큐멘터리 3부작과 유관순·백범 김구 선생 등을 다룬 무비유환 스페셜 10편을 제작 방영한 바 있으며, 스토리박스K에서 ‘서대문형무소·홍범도 장군’ 등 10편을 제작, 항일 독립운동을 재조명하고 있다. //끝//

"이 자료는 국방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