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직거래사업자, 밀착지원으로 경영에 안정을!

농림축산식품부 2019.07.12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7월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주관으로 현장전문가와 함께하는 직거래사업자 경영활성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직거래사업자를 대상으로 현장전문가들이 상담을 통해 경영상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 매장의 경영활성화에 필요한 사항을 추가로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써, 일회성으로 끝나는 기존의 단순 상담지원의 개념을 벗어난 밀착지원 방식의 사업이다.
정부의 직거래 지원사업이 추진된 2013년부터 농산물 직거래는 사업자 수, 규모 등의 측면에서 성장을 지속해왔다.
직거래의 대표주자로 통하는 로컬푸드직매장의 경우 201332에서 2018229개소까지 늘었으며, 직거래규모는 201316,362억 원에서 40,516억 원까지 증가하였다.
그러나, 직매장의 절반가량은 아직도 계약생산 및 농가조직화 난항, 홍보 전략 부재, 매장·동선 구성의 어려움 등의 요인으로 인해 매출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aT, 2017 로컬푸드직매장 경영실태조사)
농식품부는 매장의 경영안정이 농업인들의 직거래 판로를 유지시켜 주는 선결과제임을 인식하고, 지속가능한 직거래 확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본 사업을 시행하였으며,
로컬푸드직매장, 직거래장터, 꾸러미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직거래사업자는 직거래종합정보시스템인 바로정보(www.baroinfo.com)” 통해 언제든지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상담지원단은 마케팅·홍보, 경영진단 등 매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의 해당지역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되며, 매장을 직접 방문하여 상담지원이 이루어진다.
지역 사정을 잘 아는 해당지역 출신의 현장전문가가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되며,
추가지원이 필요한 매장에 대해서는 매장 경영활성화를 위해 교육·홍보·특판 등 필요분야의 사업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 상담 후 추가지원 관련 예시 >
교육: 농가조직화, 계획생산, 출하자 교육 등이 미흡한 매장
홍보: 전문적 홍보전략등이 미흡한 매장, 고객 인지도가 부족한 매장
특판: 매장 자체 예산부족으로 특판 등 행사를 통한 모객에 어려움을 겪는 매장
농식품부 관계자는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영세소농들이 지역 내에서 안정적인 직거래 판로기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직거래사업자의 경영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직거래사업장의 경영실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지원이 필요한 매장은 신청이 없어도 직접 찾아가서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