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코로나19 극복 추경 업종별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해양경찰, 비상근무 돌입

해양경찰청 2019.07.18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올해 한반도 첫 태풍인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18일 오후 전국 지휘관 영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재 태풍 다나스는 지난 2010년도에 발생한 태풍 뎬무와 유사한 경로로 이동 중이다. ‘뎬무북상 당시 남해안과 영동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5명이 사망한 바 있다.
다나스가 북상할 경우 남풍의 영향으로 남해안 일대에 강한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영상회의를 통해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먼저, 장기투묘감수보전 선박의 경우 닻을 내리고 정박을 하더라도 태풍의 영향으로 닻이 끌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이들 선박의 안전위해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다나스한반도 남쪽에 걸쳐 있는 장마전선과 맞물리며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강과 연결된 항포구 정박선박에 대해서도 이동 조치와 함께 순찰을 강화키로 했다.
특히 오는 20일 태풍이 남해안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해수면의 위가 높아지는 대조기(7~10)와 겹치면서 오전 중 해수면의 수위가 최대로 상승할 것으로 보여 해안가저지대 건물계류선박의 안전 관리에도 중할 방침이다.
해상에서 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해양경찰 함정은 선박들이 완전히 안전해역으로 대피한 이후 피항지로 이동해 긴급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다.
조현배 청장은 “‘다나스한반도를 통과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전 직원이 비상근무에 임할 것이라며 상황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해양경찰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