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설명자료]‘항공기상정보사용료’에 관해 설명합니다.

기상청 2019.08.08
‘항공기상정보사용료’에 관해 설명합니다.


□ 항공기상정보사용료란 우리나라 공항에 착륙하거나 우리 영공(인천비행정보구역)을 통과하는
    국제선 항공기에 부과·징수되는 항행서비스 사용료입니다.
○ 기상청(항공기상청)은 항공기 이·착륙 또는 운항에 필요한 공항예보와 천둥번개, 난류 등 위험기상 현상을
    차트 형태로 제공하는 공역예보 등 약 20여 가지의 특별 기상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공항별 기상요소(풍속, 강수, 시정, 운량 등)의 예보정확도는 국제민간항공기구의 권고치(70~80점)보다
       10∼20점 상회
○ 항공기상정보사용료는 항공기상정보 서비스 대가로 항공기 1대당 부과되며, 타 사용료(항행안전시설사용료, 착륙료 등)에
    비해 단가가 낮게 책정되어 있습니다. 


□ 우리나라는 기상법과 국제기구(국제민간항공기구, 세계기상기구)의 수익자 부담원칙 권고에 따라, 2005년부터 국제선을
   운항하는 항공기에 한정하여 항공기상정보사용료를 징수하고 있습니다.
○ 2005년 최초 징수 당시, 항공업계의 입장 등을 고려하여 사용료를 타 사용료에 비해 매우 낮게 책정(4,850원)하였으며,
    10여년 넘게 생산비용(약 189억 원)의 약 7%(약 14억 원) 수준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 주요국의 항공기상정보사용료는 우리나라 사용료의 약 3~10배에 이르며, 유럽의 국가들은 항공기상정보 생산원가의
    약 86∼100%를 회수하고 있습니다(EUROCONTROL, 2004).
※ △오스트리아 107,000원 △독일 44,000원 △프랑스 38,000원 △영국 29,000원 △호주 128,000원 △말레이시아 87,000원 등
○ 그동안 외국에 비해 현저히 낮은 사용료 부과로 외국 항공사에게 특혜를 제공하고, 정당한 외화 확보에도 차질을 빚어
    국가재정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였습니다.


□ 지난해 기상청은「항공기상정보사용료와 그 징수방법」고시를 개정(‘18. 6. 1. 시행)하여 사용료 현실화를 추진하였습니다.
○ 사용료 인상에도 불구하고 생산비용 대비 회수율은 15% 수준으로, 아직도 나머지 85%는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실정입니다.


□ 이번 항공기상정보사용료 인상은 국제기구(국제민간항공기구, 세계기상기구)의 권고에 따라, 항공기상서비스 비용을 현실화하고
   항공기상업무를 선진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의의가 있습니다.
○ 기상청(항공기상청)은 항공기상업무를 주관하는 국가기관으로서 공공의 안전, 특히 항공항행 안전을 최우선하여 항공기상정보를
     발표하고 있으며,
○ 항공기상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항공기의 안전운항과 국민 편의 증진에 이바지하겠습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이 자료는 기상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