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2019년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

해양수산부 2019.08.20
2019년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
- 가다랑어, 명태의 생산량은 증가한 반면 꽁치, 오징어는 감소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의 원양어업 생산량이 전년 동기(25만 2천 톤) 대비 7% 증가한 27만 톤을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어종별로 살펴보면, 민대구(557%↑), 명태(110%↑), 남빙양새우(30%↑), 가다랑어(21%↑) 등의 생산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반면, 꽁치(65%↓), 오징어류(55%↓), 눈다랑어(9%↓), 황다랑어(5%↓) 등의 생산량은 감소하였다.

  원양어업 생산량 1위 품목인 가다랑어의 올해 상반기 생산량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들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가다랑어는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어획되었으나, 최근에는 서쪽 어장에 해당하는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까지 어장이 확대되고 있다. 
 * 가다랑어 상반기 생산량(톤) : (2018) 124,530 (연간 239,079) → (2019) 150,213

  남서대서양에서 우리 트롤어선이 어획하고 있는 민대구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은 오징어 대신 민대구를 조업하면서 작년 상반기에 비해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오징어의 경우 원양산 오징어의 94.4%를 생산하고 있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아 지난 5월 채낚기 어선이 조기에 철수하면서 생산량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하였고, 작년에 비교적 어황이 좋았던 꽁치도 예년 수준으로 어획량이 감소되었다.
   * 오징어류 상반기 생산량(톤) : (2018) 30,893 (연간 34,084) → (2019) 13,959
     꽁치 상반기 생산량(톤) : (2018) 7,596 (연간 23,701) → (2019) 2,653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하반기에도 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46만 톤)보다 증가한 55~65만여 톤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앞으로도 수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원양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선들의 안정적인 조업환경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