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설명) 조선일보(9.11) “실업급여 사상 최대…정부, 결국 고용보험료 23% 인상” 등 관련 설명

고용노동부 2019.09.11
1. 주요 기사 내용

<조선일보>
ㅇ 정부가 고용보험료를 올리는 것은 고용보험기금 가운데 대부분을 차지하는 실업급여 계정이 고갈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ㅇ실업급여 지급액이 눈덩이처럼 커지면서 지난해 말 기준 적립된 5조 5201억원인 실업급여 계정은 2024년이면 완전히 고갈될 것이라고 국회 예산정책처는 추정한 바 있다.
<국민일보>
ㅇ2013년 1.3%에서 현재까지 계속 유지되다 이번에 인상됐다. 이는 실업급여 지급액이 최근 급격히 늘어나면서 고용보험기금 중 실업급여 계정이 고갈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ㅇ 국회예산정책처는 이대로 가면 적립금이 2024년 고갈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가 실업급여 보험료율을 인상한 배경이다.

2. 설명내용

□ 실업급여 보험료율 인상(0.3%p) 내용과 관련하여

ㅇ실직자들이 생계 걱정을 덜면서 더 나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 10.1.부터 실업급여의 지급기간을 연장하고(90~240일 → 120~270일), 지급수준도 인상할(평균임금 50% → 60%) 예정임

ㅇ실업급여 보장성 강화를 위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실업급여 고용보험료율을 10.1부터 0.3%p 인상할 예정임
* 노사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고용보험위원회’에서 실업급여 보장성 강화와
보험료율 0.3%p인상을 함께 의결(`17.12.19)

□ 실업급여 계정의 고갈 우려 내용과 관련하여,

ㅇ고용보험기금은 경기변동에 따라 지출구조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특성을 지니고 있음
* 금융위기 당시 6년간(`07~`12년) 적자가 지속되었으나, 경기 회복에 따라 5년간(`13~`17년) 흑자로 전환되었고, `18년에 적자로 전환

ㅇ최근의 고용상황으로 인해 금년에 실업급여 지출이 증가하고 있으나,
- 향후 경기회복 등 여건이 개선되고, 전입금 확대 등 재정 안정화 조치를 지속할 경우 기금고갈에 대한 우려는 낮을 것으로 예상됨

ㅇ한편, 국회 예산정책처는 ‘2018 회계연도 결산분석보고서’(8.13.)에서 2024년 실업급여 계정 적립금을 7조1천억 원으로 전망하였음
* 2018년말 기준 실업급여 계정 적립금 : 5조5천억 원
* 기금재정전망은 분석의 기초가 되는 전제와 경제예측, 통계치, 정부정책 반영 등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질 수 있음

□ 앞으로도 우리부는 고용보험기금을 철저히 관리하고, 고용보험이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나가겠음

문의: 고용보험기획과 김지원 (044-202-7349)

"이 자료는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