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방역대응 경제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중국어선 특별단속으로 4척 나포

해양수산부 2019.10.10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중국어선 특별단속으로 4척 나포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단장 김학기)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5일간) 서해상 조기어장 형성에 따른 중국어선 특별단속을 실시하여 중국 자망어선 4척*을 연이어 나포하였다.
 
 * 요영어A호(중국 자망, 강선,  97톤, 310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6명)
 * 요영어B호(중국 자망, 강선, 147톤, 408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7명)
 * 요영어C호(중국 자망, 강선,  99톤, 381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5명)
 * 요영어D호(중국 자망, 강선,  99톤, 261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4명)
 
서해 남부근해~제주 남서부 근해에는 매년 참조기어장이 형성되고 있으며, 서해어업관리단은 참조기 주 어기(10~11월)에 진입하면서 중국 자망어선들의 불법조업이 성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특별단속을 실시하였다.
 
이번에 나포된 중국어선들은 대한민국 배타적경제수역에 입어 허가는 받았으나, 어획강도를 높이기 위해 그물코 기준 규격(50mm 이하 사용금지)보다 작은 평균 41mm의 자망그물을 사용하여 조기 등 7톤 이상(7,744kg)의 어획물을 불법 어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해어업관리단은 이들 어선을 압송하여 세부조사를 실시하고, 총 2억 9천만 원(4척 합계)의 담보금을 납부하도록 한 뒤 2척은 석방하였으며 나머지 2척도 10일 오후 석방조치할 예정이다.

김학기 서해어업관리단장은 “어업주권 수호 및 서해조업질서 확립을 위해 강력한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우리 수산자원을 보호할 것”이라며, “남해어업관리단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더욱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해어업관리단은 올해 들어 무허가어선 3척을 포함한 불법조업 중국어선 총 25척을 나포하여 담보금 11억 8천만 원을 징수한 바 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