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img-news

콘텐츠 영역

아세안 국가 주한대사들과 여성·가족·청소년 분야 협력방안 논의

여성가족부 2019.11.18





아세안 국가 주한대사들과
여성·가족·청소년 분야 협력방안 논의


- 여성가족부 11월 18일(월), 아세안 국가 주한대사 초청 간담회 실시 -
여성가족부-아세안 국가 간 협력사업 공유, 포용사회 실현 위한 미래 협력방안 모색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여성가족부와 아세안 국가 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 초청 간담회를 11월 18일(월)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개최한다.




※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여 11월 25일(월)부터 11월 26일(화)까지 이틀간* 부산에서 개최되며, 미래 동반성장의 파트너인 아세안과의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 2019. 11. 25.(월)~26.(화)
* 한-메콩 정상회의 : 2019. 11. 27.(수)





이번 간담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여성가족부와 아세안 국가 간 여성·가족·청소년 분야 협력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가족부는 여성직업능력개발 초청연수, 양성평등정책교육 등을 통해 아세안 국가 공무원 및 성평등 전문가를 대상으로 성주류화 제도 공유 및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결혼이민자의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과 인권보호를 위해 ▲ 현지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다누리콜센터(1577-1366),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폭력피해이주여성상담소‧보호시설 등 시설운영을 통해 상담‧교육‧생활지원 등 ▲ 종합적인 지원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본국으로 귀환한 결혼이주여성과 한국국적 자녀의 자립을 돕는 ▲ 현지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전국 218개소, 폭력피해이주여성지원시설 32개소, 폭력피해이주여성전문상담소 5개소, 현지사전교육 베트남((하노이, 호치민, 껀터), 필리핀) 4개소 운영




** 국외다문화가족 지원사업 및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사업 ’19년 신규 실시




또한 한-아세안 국가 간 미래의 가교 역할을 할 청소년들의 글로벌 역량강화 및 우의 증진을 위해 아세안 5개국*과 청소년 국제교류를 실시하고, 국내체류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 간의 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여성가족부는 이번 간담회 외에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 중 ‘다문화가족 연대회의’,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 사업 성과공유회’ 등의 교류협력 행사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다문화가족‧전문가·현장활동가가 함께 한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결혼이주여성·자녀의 사례를 공유하고 사회적 차별을 넘어선 다문화가족의 한국 정착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다문화가족 연대회의를 26일(화) 개최하고,




* 11.26(화) 13:30~ / 부산관광공사 아르피나 / 다문화가족, 현장 활동가 등 참석




같은 날, ‘2019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 사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하여 교류사업에 참가한 국내외 청소년, 지도자 등이 함께 우수사례 발표 등 참가자의 경험을 나누며 청소년들의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한다.




* 11.26(화) 13:00~ / 부산관광공사 아르피나 / 교류사업참가 국내외 청소년, 지도자 등 참석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역사적 체험, 발전에 대한 열망 등에서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최근 결혼이민자의 약 37%가 아세안 국가 출신이고, 유학생들을 통한 청년 교류도 활발한 만큼 사람의 교류라는 면에서 아세안은 이미 우리 안에 있다.”라며,




“여성가족부와 아세안 국가들은 여성·가족·청소년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바, 이번 간담회가 여성의 역량강화, 다문화가족 지원, 청소년 국제 교류 등 그간의 협력 성과를 돌아보는 동시에, ‘열린 지구촌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공존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여성가족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