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2019년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12.12
과기정통부, 2019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 개최
- 한국과학상공학상, 젊은과학자상,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한민구),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안혜연)와 함께 2019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12월 12일(목)오후 2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개최하였다.
 
ㅇ 이번 통합시상식은 한국과학상(2명)공학상(2명), 젊은과학자상(4명),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3명), 이달의 과학기술인상(6명) 등 4개 부문 총 17명의 우수 과학자에 대한 시상 및 축하 행사로 이루어졌다.
 
ㅇ 이번 수상의 영예는 시상식에 참석한 가족과 동료, 그리고 주요 인사들의 많은 축하와 격려 속에서 한층 고양되었고, 대한민국 과학기술인으로서의 열정과 자긍심을 키운 새로운 계기가 되었다.
 
□ 우선, 한국과학상공학상에는오용근(기초과학연구원 단장·포스텍 교수), 안지훈(고려대 교수), 이승재(명지대학교 교수), 하헌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한 공로가 인정되어 선정되었다.
 
오용근 교수(한국과학상)는 현대기하학과 이론물리학 분야에서 가장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사교기하학거울대칭분야를 선도하는 연구자로서 플로어 이론이 사교위상수학의 주 연구 도구로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안지훈 교수(한국과학상)는 식물이 기온 변화를 인지하는 신규 유전학적 경로를 찾아내어 지구 온난화대응할 수 있는 생물학적 방안기초마련하였다.
 
이승재 교수(한국공학상)는 지난 30년간 한국형배전자동화의 중앙시스템에 탑재되는 최적 운영·제어기술을 개발하고 실제 적용을 하였으며, 이 교수의 정전구간 복구방안고장점표정* 기술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 전기의 전선이나, 전신ㆍ전화의 통신선이 땅에 닿아 접지하였거나 선 사이의 회로가 망가져서 저항이 아주 적은 회로를 형성한 경우 그 고장 난 부분의 위치를 표시하는 일
 
하헌필 책임연구원(한국공학상)세계 최초로 저온(220℃이하)에서 작동하는 선박 및 제철소 소결로용 탈질촉매상용화하여 막대한 환경적 효과경제적 효과창출하였다.
 
□ 만 40세미만 우수과학기술인에게 수여되는 젊은과학자상유우종(성균관대학교 교수), 노준석(포항공과대학교 교수), 김신현(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노준홍(고려대학교 교수)이 공학 분야의 뛰어난 연구 성과와 발전 잠재력이 인정되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유우종 교수는 그래핀, 황화몰리브데늄 등의 나노신소재를 수직방향으로 쌓아올려, 기존 트랜지스터보다 10배 얇으면서 광변환 효율은 50배 높은 반도체 트랜지스터를 세계최초로 개발하는 등 2차원 나노물질 및 소자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노준석 교수는 투명망토 등 꿈의 기술로 알려진 메타물질을 포함한 나노기술 분야의 선도적인 개척 연구를 통해 차세대 암호화 디스플레이 원천기술을 구현하는 등의 기계분야 차세대 연구자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김신현 교수는 연성소재 특히 콜로이드 광결정 기반의 미세입자를 대면적에 형성할 수 있는 소재 기술을 개발하였으며, 이 기술은 디스플레이, 센서, 위변조방지 소재, 심미성 색소재로 활용 가능하고, 잔류약물 검출 등 다양한 응용이 가능한 캡슐형 센서 소재를 개발한 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노준홍 교수는 고효율, 차세대 광-전 에너지 변환 기술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세계 최고 효율의 금속할로겐화물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기술 개발에 선도적 연구를 수행하는 등 태양전지 기술의 활용시기와 활용도를 높인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에는 학술산업진흥 부문에 김미영(서울대 교수), 이금주(삼성전자 상무), 김영미(경희대 교수)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김미영 교수(학술부문)투과전자현미경의 전자 회절과 분광 이론 및 반도체 소재, 저차원 기능성 재료, 구조 재료, 에너지 재료 등에서의 응용에 탁월한 업적을 이루었으며, 특히 실시간 측정을 통해 원자 수준에서의 소자의 작동 원리를 규명함으로써 차세대 반도체 소자 및 에너지 소재의 상용화에 기여하였다.
 
이금주 상무(산업부문)는 미세 공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 최초 2세대 10나노급 D램 양산 개발에 성공하여, 4차 산업 혁명 환경 속에서 국내외 프리미엄 D램 수요 증가에 적기 대응할 수 있는 초격차 반도체 기술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였다.
 
김영미 교수(진흥부문)WBF-코스맥스 여성과학기술 약진상을 제정하여 젊은 여성생명과학자 발굴에 노력하였고, 여성과학자의 안전한 연구실 환경 조성을 위해 ‘여성과학기술자 연구안전관리 가이드라인’을 출판하는 등 핵심 여성인재 발굴과 연구환경 개선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에는 올해 하반기 월별(7~12월) 수상자로 선정되었던 신관우(서강대 교수), 박호석(성균관대 교수), 송석호(한양대학교 교수) 박병국(한국과학기술원 교수), 홍용택(서울대학교 교수), 박종혁(충북대 교수) 등 6명의 연구자가 이번 시상식을 통해 수상하였다.
 
※ 7월 수상자 신관우 : 스스로 에너지 대사를 하는 인공 세포체 구현
8월 수상자 박호석 : 2차원 포스포린의 새로운 에너지 저장 메커니즘 규명
9월 수상자 송석호 : 새로운 광학(Optics) 분야 비-에르미티안 나노광자(Non-Hermitian Nanophotonics) 개척
10월 수상자 박병국 : 고효율 스핀전류 생성 소재 개발
11월 수상자 홍용택 : 인쇄공정 기반 신축성 하이브리드 전자 기술
12월 수상자 박종혁 : 빅데이터 활용한 여성장애인 건강검진 추이 및 관련 요인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과학기술인의 도전과 혁신이 곧 국가경쟁력이요 인류의 지적자산과 행복의 원천이다.”라면서, “자긍심과 소명의식을 가지고 연구개발에 더욱 정진하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 자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