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기술 혁신의 주역들, 한자리에 모인다

기술 혁신의 주역들, 한자리에 모인다

산업통상자원부 2019.12.13
기술 혁신의 주역들, 한자리에 모인다
 
- 「2019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 개최 및 유공자 표창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 이승우)은 국내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욕을 고취하고 인증제품의 공공기관 구매 등 판로개척을 장려를 위해「2019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를 12월 13일(금) 더케이 서울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 신기술(NET)․신제품(NEP)․우수재활용(GR)* 인증기업,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 등 400여명이 참석하여 신기술 실용화 및 판로확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유공자․단체에 대한 포상을 했다.
 
* 신기술(NET) : 국내 최초 개발 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 기술
신제품(NEP) : 신기술을 핵심기술로 적용, 실용화가 완료된 제품 중 성능․품질이 우수한 제품
우수재활용(GR) : 자원·에너지 절감효과가 크고 품질과 환경친화성이 우수한 재활용 제품
 
 
 
< 「2019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 개요 >
 
 
 
일시/장소 : ’19.12.13(금), 10:30~12:00 / 더케이 서울호텔 크리스탈볼룸
 
주최/주관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 한국신제품인증협회
 
참 석 자 : 국가기술표준원장, 수상기업 관계자 및 공공기관 임직원 등 400여명
 
주요내용 : 포상(정부포상 15점 및 장관표창 34점 등) 수여 및 인증제품 전시
 
o (은탑산업훈장) 철도기술연구원 서승일 수석연구원
 
o (산업포장) ㈜에스엔디파워닉스 이덕호 전무
 
o (대통령표창) ㈜싸인텔레콤 박영기 연구소장 등 2명, 에이치제이산전(주) 등 4개 단체
 
o (국무총리표창) ㈜천일 김용화 부장 등 3명, ㈜엔씨원 등 4개 단체
 
올해로 23번째를 맞는 신기술신용화 촉진대회는 매년 혁신적인 술을 인정받아 이를 통해 국가 산업발전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가 큰 유공자와 단체를 발굴해 포상하기 위한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혁신적인 기술 개발 및 판로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개인 및 단체에 대해 53점의 포상(정부포상 15점, 장관표창 34점, 장관상 및 원장상 각 2점)이 수여되었다.
 
산업훈장(은탑)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서승일 수석연구원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서승일 수석연구원은 지형조건에 구애받지 않는 세계 최고 급곡선, 급경사를 주행할 수 있는 도로겸용 무가선(Wireless) 산악트램 주행 추진시스템 및 궤도기술을 개발하였다.
 
아울러, 산업포장은 전기공급에 이상이 생겼을 때 순간 정전없이 전력공급이 가능한 기능을 가지면서 다수의 DC전원을 연계할 수 있는 전력변환장치(PCS)를 개발한 공로로 ㈜에스엔디파워닉스 이덕호 전무이사가 수상하였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치사를 통해,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 기업대표 및 직원들의 노고를 높이 치하하고 인증신품의 판로확대에 기여한 구매담당자들도 격려했다.
 
또한, “우리나라가 경제강국의 위상을 유지하고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법은 기술혁신을 통한 성장동력을 얻는 것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정부가 올해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의 한 축인 혁신을 통한 신산업 육성에 발맞추어 유망 신산업분야 혁신제품을 적극 발굴․인증하는 한편, 인증 신제품의 국내․외 시장진출이 더욱 용이하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