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부패·공익신고자 24명에게 보상금 등 3억 4,359만 원 지급

국민권익위원회 2020.04.01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0. 4. 1. (수)
담당부서 신고자보상과
과장 배문규 ☏ 044-200-7741
담당자 안병민 ☏ 044-200-7744
페이지 수 총 2쪽

부패·공익신고자 24명에게 보상금 등 3억 4,359만 원 지급

- 공공기관 수입회복은 90억 5천여만 원에 달해 -
 
1
 
각종 보조금 부정수급, 가격 담합과 같은 부당한 공동행위 등 부패공익침해행위를 신고한 부패공익신고자 24명에게 총 34,359만 원의 보상금이 지급됐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달 23일 전원위원회를 거쳐 부패·공익신고자 24명에게 34,359만 원의 보상금과 포상금 등을 지급했다. 이들의 신고로 공공기관이 회복한 수입금액은 905천여만 원에 달한다.
 
부패신고 보상금 주요 지급 사례로는 요양보호사를 근무한 것처럼 속이고, 시간제 근무자들을 종일 근무자로 허위 등록해 장기요양급여비용을 가로챈 요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9,798만 원이 지급됐다.
 
이 밖에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출장여비 부당 수령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595만 원 정부지원 연구개발 과제 수행 중 친족이 운영하는 회사로 연구개발비를 빼돌린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546만 원 전기공사 수주를 위해 금품을 제공한 업체와 이를 수수한 공무원 등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641만 원이 지급됐다.
 
공익신고 보상금 주요 지급 사례로는 가격을 담합해 부당한 공동행위를 한 업체들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6,131만 원이 지급됐다.
 
이 밖에 제품의 생산지를 비어있는 창고로 허위 표시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포상금 1,000만 원 백신 등 전문 의약품을 불법 보관한 의약품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326만 원이 지급됐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요양급여비용, 연구개발비 등 각종 보조금지원금 등을 부정 수급하는 부패행위와 가격 담합원산지 허위 표시 등 공익침해행위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라며, “부패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 등을 적극 지급해 많은 신고를 유도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