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상해 임시정부청사를 지켜라”…우리가 몰랐던 노력들
여권에 스티커 붙어 입국 못 할 뻔한 사연~
여권에 낙서 또는 메모, 훼손 시 출입국 피해~ 재발급 받아야
짐 챙기고 잠시 테이블에 여권 올려놨는데 그사이에 아이가 여권에 낙서를 했어요!한 엄마가 여행 카페에 올린 글입니다. 여권에는 아이가 그린 동그라미가 여러 개 그려져 있었습니다. 댓글에는 중요 페이지가 아니니 괜찮을 거다, 절대 안 된다 등등 여러 의견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결론은 여권을 재발급받아야 했습니다.한 주부는 아이가 여권에 이름을 써놓았다. 내일 당장 출국인데 행여나 하는 마음에 그냥 공항을 찾았지만 바로 출국 거부를 당했다. 눈앞에서 비행기 표와 예약 취소비까지 몇 백만 원을 그대로 날렸다. 기대했던 여행도 다 망가졌다. 여행 앞두고 여권 관리 잘하라며 황당한 사연을 올렸습니다. 홍콩 여행 갔다가 아이 여권에 스티커가 붙어 있어 입국심사 거부를 당할 뻔했다.위의 사례처럼 작은 낙서나 기념도장이 찍힌 여권을 가지고 무심코 출국했다가 입국을 거부당하거나 항공권 발권을 제한받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저 역시 얼마 전 가족과 함께 홍콩에 갔다가 아이 여권에 작은 스티커가 부착돼있어 입국심사 거부를 당할 뻔한 적이 있습니다. 너무나 깐깐하고 냉소적인 얼굴로 이게 뭐냐?고 묻는데 저도 모르게 빨개진 얼굴로 아이 돈 노(I don't know)를 외치고 있었습니다. 가족 모두가 입국을 거부당할뻔한 상황이었습니다.여권에 낙서나 메모 등이 돼있으면 출입국 시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국민권익위원회는 작은 메모나 낙서, 기념도장 등 여권이 경미하게 훼손돼도 입국 거부나 항공권 발권 제한 등 해외여행 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여권에 명확히 표기하도록 외교부에 권고했습니다.외교부는 현재 여권 속에 표기되는 여권관리유의사항이나 여권사용안내책자를 통해 외관이 심하게 훼손되거나 절취된 경우 입국심사 지연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여권에 무심코 남긴 메모 또는 낙서가 있거나 조금이라도 찢겨진 경우, 또 외국 여행에서 찍은 기념도장 등 경미한 손상이 보이면 방문국 심사관은 훼손된 여권으로 판단해 입국을 거부하거나, 항공권 발권을 제한합니다. 심할 경우 위조, 변조 여권으로 의심받을 수도 있으니 행여나 여권에 낙서가 있으면 사용할 생각은 접어두시기 바랍니다.여권이 훼손된 경우는 사전에 확인하고 재발급 받아야 한다.(출처=외교부 보도자료)아울러 외교부에서는 여권안내 누리집(http://www.passport.go.kr/)에 해외여행 시 여권관리 유의사항을 정리해 올렸습니다. 최근 여권 훼손으로 인한 입국 제한이 많으니 유의하라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여권은 소지자의 국적 등 신분을 증명하는 공문서의 일종으로서, 해외를 오가는 사람의 신분증명서입니다. 따라서 발급할 당시 상태 그대로의 여권이 아니면 통과할 수 없습니다. 전자여권의 경우 전자칩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훼손되면 사용불가입니다. 무심코 물에 빠뜨리거나 커피 등에 오염이 되어도 칩이 손상돼 재발급을 받아야만 하니 유사 사례가 발생할 경우,꼭 사용 가능여부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전자여권 유의사항.만약 급하게 여권을 다시 발급받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해야 될가요? 여행 날짜가 1주일 이상 남았다면 여권 재발급을 받으면되기에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2~3일 정도밖에 시간이 남지 않았다면요? 인천공항 외교부 영사민원서비스센터에서 긴급여권을 만들 수 있습니다. 긴급한 사유로 인한 여권발급 가능여부를 확인하고, 신분증, 여권사진 2장, 수수료를 준비해 인천공항에 가면 됩니다. 긴급여권을 발급받기까지1시간 30분 이상 걸린다는 점을 감안해야 합니다. 나혼자라면 괜찮지만 함께 간 일행이나 가족들의 여행까지 망치는건 큰 실례입니다. 여권은 소중하게 다뤄야 한다.여권은 그냥 수첩이 아닙니다. 나를 증명할 수 있는 국제적인 신분증이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즐거워야 할 해외여행이 사소한 부주의로 망쳐지는 걸 원하지는 않겠죠? 항공권보다 더 소중하게 다뤄야할 여권! 안전한 여권 보관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여권 민원상담 02-733-2114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현숙 happy0463@hanmail.net
정책기자 박현숙 2019.05.24

국민이 말하는 정책 검색

검색폼
문재인정부2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