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가보니] 강원 산불 6개월, 다시 찾아본 강원도

정책기자 최병용 2019.11.06

잊을만하면 한 번씩 강원도에서 큰 산불이 나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2019년 강원 산불은 ‘역사상 최악의 산불’이었지만 ‘역사상 최고의 진화작전’이라고 표현할 만큼 전국 소방관들의 노력과 헌신이 빛을 발한 산불로 남았다. 역대급 재난에 범국가적 차원의 노력과 전 국민적 성원으로 최단기간에 상흔이 치유된 산불이기도 하다.

화재 후 정부는 신속한 복구를 위해 산불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동해시, 강릉시, 인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복구 자금을 빠르게 지원했다. 국민들은 ‘#나는강원도로갑니다’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고 ‘Again Go East’, ‘여행은 또 다른 기부’ 같은 강원도민 돕기 캠페인도 활발하게 전개해 많은 국민들이 강원도로 여행을 떠났다.

강릉 중앙시장은 발디딜틈 없이 관광객들로 넘쳐 강릉 지역경제가 살아났음을 볼 수 있다.
강릉 중앙시장은 발 디딜 틈 없이 관광객들로 넘쳐 강릉 지역경제가 살아났음을 볼 수 있다.


강원도 산불이 난지 벌써 6개월이 흘렀지만 기억에서 잊혀지지 않는다. 지난 4월에 산불로 큰 피해를 입었던 강릉시 옥계면으로 자원봉사를 다녀와서 그런지 강원도 소식이 늘 궁금하던 차에 아내와 함께 가을 여행지를 상의하다 강원도에 다시 가보기로 했다.

정부의 노력과 국민적 관심 덕분이었는지 모처럼 찾은 강릉은 산불의 여파로 인한 경기 침체라곤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예전 모습을 되찾아 관광지마다 활기가 넘쳤다. 강릉 지역경제의 바로미터 같은 강릉 중앙시장에 들어서자 발 디딜 틈 없는 인파에 깜짝 놀랐다.

중앙시장의 명물이던 닭강정은 여전히 인기 만점이지만 새로운 명물 먹거리가 많이 생겨나 인기를 끌고 있다. 수제 어묵 고로케, 아이스크림 호떡, 커피콩빵, 연탄빵, 오징어순대, 김치말이삼겹살 등을 맛보려고 줄을 선 손님들이 많아 맛보기를 포기해야 할 정도다.

새롭게 명물 먹거리로 떠 오른 김치말이 삼겹살이 구미를 당긴다.
새롭게 명물 먹거리로 떠 오른 김치말이삼겹살이 구미를 당긴다.


중앙시장 다음으로 찾은 강릉 커피거리는 주말이라 그런지 차를 타고 진입하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도로가 차량으로 꽉 차 있다. 어렵사리 주차를 하고 커피가게를 찾았는데 안목해변을 즐기러 온 관광객들로 빈자리를 찾기가 힘들었다.

한 커피가게 사장은 “산불의 여파가 정부와 국민들의 도움으로 단기간에 해소돼 예전의 커피거리 명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며 분주함 속에 행복이 넘쳐 보였다.

강릉커피거리와 안목해변에도 커피와 바다를 함께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붐빈다.
강릉 커피거리와 안목해변도 커피와 바다를 함께 즐기러 온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정부와 국민들의 도움으로 예전의 활력을 찾은 강릉을 뒤로 하고 6개월 전 자원봉사를 했던 강릉시 옥계면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들른 동해휴게소. 불에 타 새로 짓고 있는 건물 바로 옆에 주유소와 가스충전소가 보인다.

“주유소와 가스충전소는 소방관들의 목숨을 건 사수로 다행히 화마를 피했다”는 상인의 말을 들으니 산불로 포위된 주유소에 물을 뿌리며 버텼을 당시 처절했던 소방관들의 마음이 읽혀져 마음이 짠했다.

주변이 온통 불에 타는데도 불구하고 소방관들이 목숨을 걸고 지켜낸 동해 휴게소의 주유소와 가스충전소
주변이 온통 불바다임에도 불구하고 소방관들이 목숨을 걸고 지켜내 더 큰 피해를 막아낸 동해휴게소의 주유소와 가스충전소.


옥계면에 들어서자 양 옆 산등성이를 따라 커다란 화마가 할퀴고 간 흔적은 눈에 띄지 않고 주위 산들이 풀과 나무로 뒤덮여 있다.

주민에게 “인위적으로 나무를 심은 거냐?” 물었더니 “자연발생적으로 풀과 나무가 자라 파란 산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는 대답을 들으니 자연의 위대한 복원력을 실감하게 된다.

언제 불에 탔느냐고 할 정도로 놀라운 복원력을 보인 옥계면 산과 들이 파랗게 변해있다.
언제 불에 탔을까 할 정도로 놀라운 복원력을 보인 옥계면 산과 들.


밑동이 검게 그을린 채 서 있는 벌목된 소나무들이 아니었다면 산불이 났던 곳이라는 사실을 눈치 채기 어려울 정도로 6개월 만에 산과 들이 파랗게 변해 있었다. 식물들이 스스로 알아서 뿌리를 내린 듯했다.

불에 타 그을려 벌목된 채 모아 놓은 소나무가 아니면 불에 탄 흔적도 쉬이 찾기 힘들 정도로 복원이 됐다.
불에 타서 벌목된 채 모아 놓은 소나무가 아니면 불에 탄 흔적을 찾기 힘들 정도로 복원이 됐다.


자원봉사자들이 불에 탄 나뭇가지를 제거하던 현장은 흔적도 없이 복원돼 불이 난 현장인지 분간하기 힘들었다. 축사가 불에 타는 모습을 지켜보며 울부짖었던 사슴들도 예전의 평온한 모습을 찾은 듯 축사를 자유롭게 뛰어 다니고 있고, 중장비가 불에 탄 축사를 정리하던 곳에는 새 축사가 들어섰다.

마을지킴이 같은 멍멍이 집 근처도 파란 풀이 새롭게 자라났다. 마을 곳곳에 화재로 방치됐던 농기구, 농자재, 불에 탄 나무 등도 모두 정리가 돼 90% 이상 복구가 된 느낌이다.

집 근처가 불에 타 검게 그을린채 있던 멍멍이 집 주변도 파란 나무 잎이 돋아났다.
불에 타 검게 그을린 채 있던 멍멍이 집 주변도 파란 풀이 새롭게 자라났다.


강릉시 옥계면 화재는 개인 소각장에서의 불법소각이 발화 원인으로 판명됐다. 또한 가을철 산불 발생 원인도 입산자 실화가 전체의 60% 이상이라고 한다. 한사람의 부주의가 얼마나 큰 피해를 주는지 자각하고 화재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불에 탄 비닐하우스 10동이 있던 자리도 깨끗이 정리 돼 풀과 나무가 무성하게 자랐다.
불에 탄 비닐하우스 10동이 있던 자리도 깨끗이 정리돼 풀과 나무가 무성하게 자랐다.


소방청은 가을 산불 예방법으로 다음과 같이 국민들이 지켜야 행동요령을 제시했다.

- 낙엽이 많은 건조한 가을철에는 산불에 특히 유의해야 함으로 입산 시에는 성냥이나 담배 등 인화성 물질을 아예 가져가지 말아야 한다.
- 특히 산속이나 산림과 인접한 곳에서 논두렁 태우기, 쓰레기 태우기 등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취사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한다.
- 실수로 산불을 내도 3년 이하의 징역, 15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는 점을 꼭 잊지 말고 반드시 지켜야 한다.
- 산행 중 산불을 발견했다면 신속히 산림항공구조대(1688-3119) 또는 119에 신고해야 한다.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에도 평일 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파가 몰려 강원도 경제가 활력을 찾았음을 알리고 있다.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는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파가 몰려 강원도 경제가 활력을 찾았음을 알리고 있다.


강원도 취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들른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의 절경과 단풍은 넋을 잃게 만들었다. 우리의 아름다운 산과 들을 더 이상 화마에 빼앗기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모두가 합심해 2019년 가을이 무산불 가을로 기억되길 소망한다.



최병용
정책기자단|최병용softman01@hanmail.net
세상을 바꾸려면 담벼락에라도 글을 써라
정책브리핑의 국민이 말하는 정책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기사 이용 시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문재인정부 2년반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우측 추가
뉴스레터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