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 가기 풋터 바로 가기

정책뉴스

합동구조팀, 스쿠버·표면공급식 잠수가 가장 효과적 판단

해경, ‘다이빙 벨, 논란 이렇습니다’ 설명

해양경찰청은 최근 다이빙 벨 논란과 관련해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세월호의 현재 잠수수심과 조류, 작업환경 등을 고려해 스쿠버잠수와 표면공급식 잠수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다이빙 벨, 논란 이렇습니다’ 자료를 통해 “잠수방식을 결정하는데 있어 어느 한 잠수방식이 다른 방식에 비해 우수하다고 판단하기보다는, 작업목적과 수중환경, 보유 잠수장비 등에 따라 결정해야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이 방식들을 복합적으로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양경찰청 등 관계기관은 지난 17일 오후 3시부터 사고현장 지휘함정에서 선박내에 남아있는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해양경찰, 해군,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군 합동구조팀을 구성키로 하는 등 선박내 실종자 수색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논의했다.

합동구조팀은 현지 조류와 약 25~30m 정도의 수심, 그리고 수중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개인별 공기탱크를 사용하는 스쿠버잠수와 공기호스를 통해 호흡공기를 공급하는 표면공급식 잠수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 판단하고 이 방법으로 수중수색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구조팀은 수중작업 초기에는 약 25m 수심에서 작업을 하게됨에 따라 신속하면서도 여러 장소에서 동시작업이 가능한 스쿠버방식을 위주로 수중작업을 했다.

현재는 선체내부로 진입하면서 점차 수심이 깊어지자 작업바지 위에서 호흡공기를 공급하는 표면공급식 잠수방식 위주로 선내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합동구조팀은 선체수색을 위한 수중작업을 진행하면서도 다이빙 벨을 이용한 잠수방식, 원격조정 잠수장치(ROV) 등을 이용한 선내수색 등 가장 효과적으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잠수방법을 채택하기 위해 다양한 검토를 병행했다.

이에 따라 21일에는 ROV를, 23일에는 크랩스터라는 수중 로봇 등을 동원, 수중촬영을 실시했다.

현재 일부 민간업자 등이 다이빙 벨을 이용한 잠수방식을 도입할 것을 주장하고 있으나, 합동구조팀에서는 잠수전문가 등의 자문을 거친 결과, 현장의 수심이나 조류 속도 등을 고려할 때 다이빙 벨을 사용하는 것보다는 현재의 방식이 신속성이나 효과성 측면에서 더욱 적합한 것으로 판단했다.

다이빙벨은 수심이 깊어지는 선저부근 작업을 진행할 때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다이빙 벨을 이용한 잠수방식은 수면에서 수직으로 해저까지 다이빙 벨을 내려 고정시켜 놓으면 잠수사들이 수중작업 중 이 장비 안에 들어가 수중에서 짧지만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또 잠수사와 육상간 통신이 가능해 오랫동안 잠수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세월호의 현재 잠수수심이 20-30m이고 잠수인력이 약 500여 명에 이르는 것을 감안할 때 한 곳에서 잠수를 시도해야하는 다이빙벨보다는 여러 곳에서 동시에 잠수를 시도할 수 있고, 수시로 교대하며 작업하는 현재의 방식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수중 압력이 많이 걸리는 다이빙벨 내 휴식으로 인해 필요없이 잠수시간이 길어질 경우 잠수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이로 인한 감압절차 수행으로 작업이 지연될 가능성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현재 다이빙 벨은 비교적 깊은 수심의 고정된 장소에서 체인연결 등 힘든 작업을 하면서 잠시 쉬는 공간으로 활용하거나, 심해잠수를 마치고 올라오면서 감압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23일 여러 곳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표면공급식 잠수를 할 수 있는 최신형 잠수전문 바지선을 배치할 계획이다.

바지선에서는 수중 잠수사와 통화가 가능하고 잠수사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수면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장비와 함께 직접 감압을 실시할 수 있는 챔버가 설치돼 있다.

아울러 현장주변에 감압 챔버를 갖춘 해군함정 3척을 투묘시켜 현장 안전지원 등 잠수작업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문의 : 해양경찰청 061-540-3055

2014.04.23 해양경찰청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새창]

담당자 안내 [새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