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北 무모한 도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대북 인도적 지원에 영향 있느냐’ 질문에는 “전반적인 상황 고려”
통일부는 2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본인 명의의 첫 성명을 통해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북한은 더 이상 타국을 적대하고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통해 또 다른 도발을 언급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으로 파악된다면서 어제 대통령께서도 유엔연설에서도 말씀하셨듯이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런 긴장고조 언행을 삼가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대북 인도적 지원 영향과 관련 통일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지원 시기는 국제기구와의 협의 등 이런 전반적인 상황을 감안하고 고려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에서 세컨더리 보이콧 관련해 한다는 입장을 밝혀 남북경협도 당분간 위축될 수밖에 없고 나진~하산에 있는 러시아 프로젝트 등 북한과의 거래 대상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남북관계는 단절된 상황이라면서 제재 국면에서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안보리 제재가 이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이행상황을 보면서 유관부처와 협의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통일부 2017.09.22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22회] 정부는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10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의 개인 5% 할인 판매 한도를 1인당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확대한다.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