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설 연휴, 버스·열차 증편 운행…갓길차로 확대
설 연휴, 버스·열차 증편 운행…갓길차로 확대
국토부, 26~30일 특별교통대책 시행…교통량 분산 대책도
국토교통부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대중교통 수송력을 확대하고 교통량 분산 대책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설 특별교통 대책기간 중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1일 평균 고속버스 1746회, 열차 45회, 항공기 17편, 여객선 151회를 증회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대중교통수단별 수송력 증강 계획(일 평균) 아울러 교통량 분산을 위해 첨단 정보통신기술(IT)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상습 지,정체 구간의 우회도로 지정 등을 통해 교통량이 분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앱, 국토부 및 한국도로공사 등 인터넷 누리집, 민간포털 사이트, 공중파 방송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실시간 교통 혼잡 상황,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시기 정보 등 다양한 교통정보가 제공된다. 이를 위해 고속도로 및 국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용 무료앱(고속도로 교통정보, 통합교통정보)이 제공되고, 국토부 누리집(http://www.molit.go.kr/), 국가교통정보센터(http://www.its.go.kr/), 도로공사 로드플러스(http://www.roadplus.co.kr/), 종합교통정보안내(1333) 및 고속도로 콜센터(1588-2504)가 운영된다. 한국도로공사에서는 교통전문가로 구성된 교통예보팀을 운영해 고속도로 주요구간의 소요시간 예측 등 교통예보를 교통방송, 고속도로 대표전화(1588-2504) 등을 통해 제공하며, 특히 주요 3시간 이내의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 정보, 승용차와 버스 소요시간 정보를 구분해 제공하는 등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 안내를 개선하고 정체유발정보 제공 등 정체 예상 교통지도를 개선해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 콘텐츠를 운영한다. 도로전광판(VMS, 1869개소), 옥외광고판 등(1092개소) 안내입간판 등을 활용해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우회도로 안내도(3만7000 부)를 주요 영업소에서 배포한다. 고속도로 정체 시에는 우회노선 소요시간 비교정보 제공을 통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며, 정체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68개 구간(968.6km)과 국도 11개 구간(169.5km)에 대해서는 우회도로를 지정하고 도로전광판과 안내표지판을 통해 우회정보를 제공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고속도로 및 국도 준공개통 또는 임시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감속차로 운영 등을 통해 소통이 원활히 되도록 할 방침이다. 평시 운영 중인 갓길차로(24개 구간, 226.2㎞)외에 추가로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로제(15개 구간 51.2㎞)와 고속도로 나들목(IC) 진출구간 혼잡에 따른 본선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임시 감속차로(8개 노선 14개소, 14.4km)를 운영한다. 고속도로 운행속도에 따라 4개 노선 23개 영업소의 진입부스를 탄력적으로 조절해 차량의 과도한 진입으로 인한 고속도로 본선의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장수IC(일산 방향) 등 7개소에는 본선 교통상황에 따라 진입램프 신호등 제어를 통해 진입교통량을 조절하는 진입로 신호조절(램프미터링)이 시행된다 고속도로 동해선(울산-포항 11.6km, 삼척-동해 18.6km, 양양-속초 18.5km), 당진영덕선(상주-영덕 107.6㎞), 제2영동선(광주-원주 56.9㎞), 부산신항선(창원-김해 15.3㎞)이 신설되고 국도 48개구간(358.55㎞)이 준공 개통되며 국도 13개구간(56.61㎞)도 임시 개통돼 소통능력이 증대된다. 휴게소 혼잡상황을 반영해 인근 휴게소 및 임시화장실로 이용객을 분산시키는 휴게소 혼잡관리 체계를 기존 8개소에서 영동 및 중부내륙선을 확대해 12개소를 운영하며 안성 등 혼잡한 주요 휴게소 12개소에 안전순찰팀을 배치하는 등 진,출입 관리를 시행한다.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141㎞) 구간 상,하행선에서는 버스전용차로제를 평시보다 4시간 연장해 대중교통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대체공휴일인 1월 30일에도 전용차로제가 시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9월 13일 오후 경찰 헬기가 경부고속도로 안성분기점 인근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오른쪽이 부산 방향. (사진=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는 귀성,귀경객의 편의증진을 위해서도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휴게소와 지,정체구간 등에 임시화장실 1463칸을 추가설치하고 여성 화장실 비율을 상향조정하는 한편, 자동차 무상점검서비스도 22개 휴게소(48개 코너)에서 제공된다. 국민의 귀경 편의를 위해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서울 시내버스와 지하철 운행을 28일부터 29일(일)까지는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며, 광역철도(10개 노선)도 28일부터 29일까지는 다음날 새벽 1시 5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인천국제공항의 출국장 조기운영(2번 출국장, 06:3006:00), 웹모바일 체크인존(3곳), 포터블카운터 탄력운영 등으로 출국장 혼잡을 완화하고, 주차요금 하이패스 결제서비스 운영으로 신속한 출차 및 이용객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공항 청사시설(주차장, 운동장)을 개방해 임시 주차장 약 2만 6726면을 추가 확보했으며, 인천공항과 서울 도심간 심야버스 운행을 확대 운행해(편도 16회24회 배차) 심야 지연 도착 승객의 귀가 편의를 도모한다.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전국의 교통안전상황을 24시간 관리하며 기상악화 등 긴급상황 발생 시 단계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한다.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에서 대책상황실을 운영해 폭설 등 기상악화발생 및 사고발생 시 추가 인력을 투입하는 등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경찰 헬기를 이용한 교통관리 강화 및 암행순찰도 확대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동안 헬기(16대), 암행순찰차(21대)를 이용하여 음주,난폭,보복 운전 등의 법규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도로공사에서는 감시카메라를 장착한 드론 4대를 처음으로 도입해 끼어들기 위반, 갓길 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을, 감시카메라가 탑재된 무인비행선 4대도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계도 및 적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2017.01.24

출처별 정책뉴스 검색

검색폼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 열기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
시작날짜 달력 팝업 이미지 부터
끝날짜 달력 팝업 이미지 까지
검색 초기화

검색결과

검색결과 총 0
  • 등록된 정책정보가 없습니다.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187회] 빙판 위에 그려진 표적 중앙에 약 20kg의 돌을 던져 누가 더 가까이 붙이느냐를 겨루는 빙상 종목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