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선풍기 화재 5년간 721건…외출 시 전원 뽑아야

어린이 있는 가정, 선풍기 덮개 전체 씌울 수 있는 안전망 사용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선풍기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이로 인한 화재 발생 위험도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2012∼2016년 선풍기로 인한 화재 발생 건수는 총 721건으로 사망 6명을 포함해 사상자가 44명에 이른다.

월별로는 6월(107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7월(199건), 8월(215건)에는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장소로는 가정 등 주거시설이 30%(220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음식점 등 생활서비스시설 21%(151건), 산업시설 14%(102건), 판매·업무시설 11%(76건) 순으로 나타났다. 3건 중 1건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셈이다.

원인별로는 이동이나 보관상의 문제로 전선피복이 벗겨지거나 합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전기적 원인이 60%(435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모터 과열 등 기계적 원인은 36%(256건), 부주의로 인한 경우는 2%(12건)로 파악됐다.

선풍기 사용 시에는 화재 뿐만 아니라 각종 안전사고도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올해 5월에는 경기도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작동하던 휴대용 선풍기의 배터리 삽입부에서 연기와 스파크가 나다 폭발해 학생 2명이 1도 화상을 입었다.

같은 달 인천의 한 식당에서는 1세 어린 아이가 선풍기 날에 손가락을 다치기도 했다. 

안전처는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선풍기는 먼지를 충분히 제거한 뒤 사용하며 사용 시에는 창문을 개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선풍기 모터 뒷면의 통풍구를 수건이나 옷으로 가리지 말고 외출 시에는 반드시 전원 플러그를  뽑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선풍기 덮개 전체를 씌울 수 있는 안전망을 사용하고 어린이가 직접 선풍기에 접근해 작동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휴대용 선풍기의 경우에는 구입 시 꼭 KC마크,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해야 하며 충전 시에는 전압이 높은 고속충전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선풍기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작동과정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항상 잠재해 있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선풍기가 장시간 혼자 돌아가지 않도록 타이머 기능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화재나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문의: 국민안전처 안전기획과 044-205-4121

2017.06.16 국민안전처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9회] 금연 성공 돕는 금연지원 서비스가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