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동화같은 아이슬란드 축구, 행복해보이는 이유

사람 성격, 나이 먹으면 달라질까? 아닐까?

“나이를 먹으면 성격이 변하는 것 같아요.”

“아녜요. 사람의 성격은 쉽게 변하지 않아요.”

어떤 말이 맞을까. 사람의 성격은 본디 타고난 그대로 변하지 않을까, 아니면 세월의 흐름과 함께 달라질까. 심리학자이자 철학자인 윌리엄 제임스(1842~1910년)는 30세 이후 사람의 성격은 석고처럼 굳어 달라지기 어렵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최근 연구는 그렇지 않다고 주장한다.

귤.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교 연구팀이 ‘심리학아카이브(PsyArXiv)’에 2017년 12월 발표한 논문(A Coordinated Analysis of Big-Five Trait Change Across 14 Longitudinal Studies) 내용이다.

14편의 선행 연구 데이터들을 비교 분석한 이 연구에는 실험 참가자 5만 명의 데이터가 담겨있다. 성격은 5가지 성격 요소(big 5 personality traits)인 개방성, 친화성, 신경성, 외향성, 성실성을 기준으로 삼았다.

모든 연구 데이터를 종합해본 결과, 5가지 성격 가운데 4가지 성격이 세월의 흐름과 함께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한 변화를 보였다.

5가지 성격 가운데 큰 변화가 없었던 성격은 따뜻함과 공감 능력 등을 의미하는 친화성이었다. 각 개별 연구에서는 친화성 역시 변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친화성이 증가하거나 반대로 감소하는 상반된 결과가 나와 종합적으로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평가됐다.

나머지 4가지 성격은 세월이 흐르면서 점점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10년 단위로 평균 1~2%씩 줄어들었다. 나이가 들수록 명료한 성격이 흐릿해지고 차분하고 침착해지는 경향을 보인다는 의미다.

이는 달콤한 인생이라는 의미의 ‘돌체 비타(Dolce Vita)’와 연관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사람은 노년기에 가까워질수록 가족과 일에 대한 책임이 줄고 근심 걱정으로부터 의연해져 성격이 전반적으로 차분해진다는 설명이다.

단, 이번 연구는 나라별, 문화별로 각기 다른 성격 변화 추이와 보편적인 변화 추이를 따르지 않는 개인을 고려하지 않은 한계가 있다. 하지만 성격은 ‘석고’처럼 단단하게 굳기보다 유연하게 변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점에서는 유의미한 연구 결과를 도출했다.

<자료제공=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