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2024.01.23 문화체육관광부
인쇄 목록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 ‘K-관광 메가 로드쇼’가 해외 주요 도시에 개최됩니다! 하단내용 참조

“2024년, 전 세계 25개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의 매력을 알리는 대형 행사가 열립니다!”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일본 도쿄·후쿠오카·오사카, 중국 상하이·광저우, 프랑스 파리, 몽골 울란바토르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메가 로드쇼’를 엽니다.

잠재적인 방한 관광객과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한국문화·관광 체험과 관광상품 구매, 기업 간 상담회 등 나라별 핵심 타깃을 정해 맞춤형 마케팅을 펼칠 예정인데요.

방한 외래관광객 2,000만 시대!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한국 관광’을 세계 시장에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2024년 ‘K-관광 메가로드쇼’ 일정

· 2~3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일본 도쿄 후쿠오카, 오사카에서는 한국을 자주 찾은 2030 여성 외에도 남성, 중장년층 등 잠재 방한 고객을 타깃으로 남성 패션, e스포츠 등을 집중 홍보합니다.

· 3~5월
중국 상하이·광저우에서는 MZ세대 개별여행객을 공략하여 최신 관광지 소개와 취향별 차별화된 코스 체험을 제공합니다.

· 5월
베트남 하노이는 e스포츠 등 2030 한류 팬덤 대상 실감형 체험을 선사하고 가족 관광객 대상 캠핑·미식 관광을 소개합니다.

· 6월
프랑스 파리는 유럽 최대 쇼핑몰 중 하나인 ‘웨스트필드 포럼 데 알’에서 한류 관심층을 겨냥해 방한 관광 붐업을 조성합니다.

· 8월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는 ‘무지개 나라(솔롱고스:한국)에 가자’를 주제로 한 가족여행, 한류 선호 청소년층 대상 교육 여행을 홍보합니다.

· 9월
필리핀 마닐라에서는 필리핀 여행 성수기인 동계시즌 방한객 유치를 위해 한국 겨울 ‘눈꽃 상품’을 판촉 행사를 진행합니다.

· 10월
미국에서는 뉴욕, LA 외에도 애틀랜타에서 현지 한국기업과 협력하여 K-컬처를 활용한 한국 관광 홍보에 나섭니다.

또한, 전 세계 도시의 관광공사 해외지사를 활용해 방한 시장을 세분화하고 맞춤형 밀착 마케팅도 추진해요!

# 성숙시장(일본 및 중화권)
2030 여성과 교육 목적 여행객을 핵심 대상으로 지방 방문 촉진 및 라이프스타일 콘텐츠 온라인 홍보

# 성장시장(동남아시아)
가족 단위 여행객과 한류 팬층을 집중 공략해 K-콘텐츠 방한상품 개발 지원 및 동반가족 유형별 체험 상품 홍보

# 신흥시장(미주 및 유럽)
일본 등 아시아와 공동 관광상품 기획 홍보 및 템플스테이 등 체험 콘텐츠와 비건·워케이션·아트페어 등 특정층 겨냥 테마상품 적극 마케팅

# 고부가시장(중동 지역)
럭셔리 관광 인프라를 보유한 주요 기업이 참여하는 중동 방한관광기업 협의체 ‘알람 아라비 코리아’를 2월에 발족

“잠재력이 높은 각국 도시에 한국관광 흥보지점을 신설합니다!”

관광공사 해외 지사가 소재하지 않지만 한류 관심도 항공편 배후인구 등에서 잠재력이 높은 스웨덴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에도 현지 홍보대행사를 활용한 한국관광 홍보지점을10개소 신설할 예정입니다.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더욱 늘어날 수 있도록 지역별·대상별 맞춤형 마케팅을 이어가겠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