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물 부족 10곳 지하수저류댐 설치…욕지도·덕적도·양동면 등

지난해 보길도 등에 지하수저류댐 설치해 물 공급, 가뭄 해결에 도움

2024.01.16 환경부
인쇄 목록

환경부는 올해부터 전국의 상습 물 부족 지역 10곳을 대상으로 지하수저류댐 설치사업을 확대해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지하수저류댐 설치사업 대상지 10곳은 통영시 욕지면(욕지도), 옹진군 덕적면(덕적도, 소야도), 양평군 양동면, 강릉시 연곡면, 영동군 상촌면, 청양군 남양면, 영덕군 영해면, 보령시 주산면, 완도군 소안면(소안도) 등이다.

그중 욕지도, 덕적도, 양동면 등 3곳은 올해 상반기 중에 착공하며, 나머지 7곳은 지하수저류댐 설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올해 욕지도, 덕적도, 양동면에 지하수저류댐 착공을 시작으로 총 10곳에 설치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윤은정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이 1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지하수저류댐 설치 확대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4.1.16.(ⓒ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부는 올해 욕지도, 덕적도, 양동면에 지하수저류댐 착공을 시작으로 총 10곳에 설치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윤은정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이 1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지하수저류댐 설치 확대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4.1.16.(ⓒ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하수저류댐은 지하에 차수벽을 설치해 지하수를 저장하는 시설이다.

이번 지하수저류댐 설치사업은 상수도 설치가 어려워 가뭄 때 생활용수 확보가 어려웠던 섬 지역에 2020년부터 소규모로 시범 설치했던 관련 사업을 내륙의 물 공급 취약지역까지 확대한 것이다.

환경부는 2020년 옹진군 대이작도를 시작으로 2021년 영광군 안마도, 지난해 완도군 보길도 등 섬 지역 3곳에 지하수저류댐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완도군 보길도에 설치한 지하수저류댐의 경우 지난해 초에 발생한 극한 가뭄 때 보길도와 인근 노화도 주민 8000여 명이 50일 동안 사용가능한 물 12만 톤(㎥)을 인근 저수지로 공급해 가뭄 해결에 도움을 줬다.

환경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지하수저류댐의 물 공급 효과를 확인한 만큼 올해 지하수저류댐 설치사업 대상지를 10곳으로 늘렸다.

환경부는 또한, 지하수저류댐 설치 유망지 추가 10곳에 대해서도 지형·지질, 규모, 물량 등을 상세 조사해 향후 설치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들 대상지들은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지난해 4월 25일에 의결한 ‘영산강·섬진강유역 중·장기 가뭄대책’과 환경부가 그해 6월 23일에 공고한 ‘제4차 지하수관리기본계획(2022~2031)’ 등에서 지하수저류댐 설치사업 유망지점으로 제안된 곳들이다.

한편 환경부는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지하수를 활용하기 위해 ‘지하수자원확보시설 중장기전략’을 최근 수립했으며 가뭄피해, 용수부족 예상지역 등을 고려해 전국 지하수저류댐 유망지 80곳에 대한 설치 우선순위를 설정했다.

아울러, 지하수저류댐뿐만 아니라 산간지역에 샌드댐을 설치하고, 지하수량 확보를 위해 물이 많은 시기에 지표수를 땅속에 인공적으로 함양(채움)하는 등 다양한 지하수 확보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그동안 섬 지역 시범사업을 통해 지하수저류댐의 물 공급 효과를 확인한 만큼 지하수저류댐을 전국으로 확대해 극심한 가뭄 시에도 물 부족 지역의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토양지하수과(044-201-718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