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성능보장 위해 장비회사에서 선정

‘백두사업 비행기 선정내역 아리송’

2000.05.15 국정신문
인쇄 목록

“백두사업 시행 장비회사가 비행기종을 고르도록 한 것은 체계결합의 안정성 때문”이라는 국방부 주장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한겨레가 입수한 미 국방성 안보지원국(DASS)의 문서는 “한국이 백두·금강사업에서 미국의 무기체계를 선택하기만 하면 안보지원국이 해외무기판매(FMS) 조건으로 한국이 선택한 비행기에 대한 장비의 체계결합을 맞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5월8일자, 한겨레>

미 국방부 안보지원국 문서내용을 근거로 ‘체계결합의 안정을 위해 백두사업 장비회사가 비행기를 고르도록 했다’는 국방부 주장을 부정하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미 국방부의 관련문서는 당시 경쟁장비 중 탑재장비는 5개 기종 중 3개 기종이, 비행기는 3개 기종 모두가 미국 장비이기 때문에 기종선정에 미 행정부가 관여치 않음으로 공정성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국방부가 지난 95년 1월 ‘탑재장비회사가 비행기를 선택하도록’특별규정을 제정한 이유는 체계결합 후 성능보장에 대한 책임의 일원화가 중요했디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특별규정에 의거, 미 정부로부터 FMS방법으로 3개 탑재장비와 비행기체계를 결합한 자료를 받았고 국방부는 3개 체계를 평가해 E-시스템사가 제시한 RCSS 장비와 H-800 비행기치계를 선택, 이를 프랑스제 및 이스라엘제와 경쟁시킨 바 있다.

따라서 국방부가 백두사업을 추진하면서 체계결합의 안정성을 위해 탑재장비 회사가 비행기를 선정토록 한 것은 분명한 사실임을 밝힌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