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국민 모두 누리는 ‘사회서비스’ 실현 위해 고도화 적극 추진

2023.06.01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보건복지부는 “윤석열정부는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중산층까지 국민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사회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해 사회서비스 고도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6월 1일 한겨레 <윤 대통령 “사회보장도 시장 경쟁해야”…양극화 부추기나>, 경향신문 <윤 대통령 “복지 서비스도 시장화…경쟁 체제 도입해야”>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한겨레 6.1일자 「윤 대통령 “사회보장도 시장 경쟁해야”…양극화 부추기나」 , 경향신문 6.1일자「윤 대통령 “복지 서비스도 시장화…경쟁 체제 도입해야”」제하의 기사에서

○ “사회적 취약층 ‘복지 축소’ 가능성”
“공공성 약화 · 양극화 심화 등 우려”

[보건복지부 설명]

□ 복지축소 가능성 관련

○ 사회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중산층까지 서비스가 필요한 국민이라면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임

○ 이전까지는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여 중산층은 사회서비스 이용에서 배제된 상황

- 앞으로 서비스가 필요한 국민이라면 누구나 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여 중산층도 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 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는 계속 두텁게 지원하면서, 현재 제공되지 않던 가족돌봄청년, 돌봄 필요 중장년 대상 서비스를 확충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

○ 동일 품질 서비스를 보편적으로 제공하면서 소득 수준별 부담을 차등 적용하는 것이므로, 오히려 양극화 해소에 도움이 됨

□ 공공성 약화 우려 관련

○ 이미 사회서비스 분야는 영세한 민간 공급자가 대부분으로 자발적 품질 향상에 한계가 있음

- 서비스 공급 주체를 공공에서 민간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영세한 민간 공급자들이 양질의 공급자로 변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민간의 창의·기술을 바탕으로 고품질 서비스를 실현하고자 하는 것임

* 장기요양기관(재가) : 21,334개소 중 21,208개소(99.4%)는 민간(개인+법인) 운영(’22.12월)
* 사회복지시설 : 전체 60,594개소 중 51,920개소(86.1%)는 민간(개인+법인) 운영(’21.12월)

- 서비스 공급의 지역 제한, 진입 제한 등의 규제를 개선하고, 부실기관을 퇴출시켜 민간의 역량을 강화할 예정

○ 정부가 민간 공급자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품질관리 등을 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것임

문의: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 사회서비스정책관 사회서비스정책과(044-202-321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