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복지부 “첨단기술 접목한 유전자치료제 연구개발 지원 지속 강화”

2024.01.08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보건복지부는 “유전자가위 등 유전자치료제 첨단기술 연구개발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민간의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1월 8일 동아일보 <유전자가위 치료제 나오는데…국내선 임상 시도도 못해>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국내 연구진이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용한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선행연구(전임상시험)에 대한 투자가 부족하여 인체 임상시험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도

[복지부 설명]

□ 정부는 희귀·난치·중대 질환에서의 재생의료 기술의 중요성과 미래 전망을 고려하여 유전자가위와 같은 첨단기술이 접목된 유전자치료제 개발 등에 대한 국가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여 민간 연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 먼저,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동으로 범부처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21-’30, 총 5,956억원)을 통해, 세포·유전자·조직공학 치료제 및 치료기술 개발을 위한 전주기 지원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 (원천기술개발) ∼4.8억원/연, (연계기술개발) ∼5.0억원/연, (치료제·치료기술개발) ∼7.0억원/연

※ ’23년까지 유전자가위 활용 과제 9건 신청, 1개 선정·지원(과제명 : 신장 오가노이드 고도 분화 기술 및 CRISPR-Cas-9 유전자 교정 기술 기반 상염색체 우성 다낭성 신증 모델 구축 및 신약 개발)

○ 유전자치료제 중에서 유전자 편집 물질을 인체 내로 직접 넣어주는 방식에 대한 연구개발은 국가신약개발사업(’21-’30, 총 21,758억원, 과기·산업·복지부)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전임상 단계 과제로 선정될 경우 최대 2년간 20억원 지원 가능

○ 또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허용된 유전자치료 임상연구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지원사업(’21-’24, 총 422억원)을 통해,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 유전자치료는 고위험 연구에 해당, 2년간 최대 20억원까지 연구비 지원 가능

□ 정부는 올해부터 유전자전달체 국내개발 가속화 사업(’24-’27, 총 354억)을 새로 출범하는 등 유전자치료 분야 기술개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으며,

※ 유전자전달체: 치료용 유전물질을 원하는 세포 또는 조직 내로 전달해 주는 도구로 유전자치료제는 통상 치료용 유전물질과 유전자전달체가 결합된 형태

○ 앞으로도 재생의료 분야에서 첨단기술을 연구·개발하는 민간의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문의 : 보건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재생의료정책과(044-202-2899)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