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울진국유림관리소, 숲속음악회 개최

2023.09.27 산림청
인쇄 목록
울진국유림관리소, 숲속음악회 개최

- 10월 8일, 울진 소광리 금강소나무숲에서 개최, 선착순 500명 초대 -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김영훈)는 10월 8일 18시 울진 소광리 금강소나무숲에서 숲속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울진 금강소나무 숲길은 산림청 제1호 국가숲길로 2011년 숲길 개통이래 매년 3만여 명이 방문하는 숲길 명소로 사랑받아 왔다. 총 5개 코스로 운영되는 숲길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구성한 숲길운영위원회를 통해 함께 운영되고 있으며, 민박과 주민들이 손수 만드는 숲밥은 지역주민들의 소득에도 크게 이바지한 바 있다.

울진국유림관리소와 숲길운영위원회는 코로나 이후 급격하게 줄어든 탐방객과 그에 따른 주민소득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숲길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매년 숲속음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처음 개최되는 이번 숲속음악회의 콘셉트는 ‘세상의 모든 음악’. 자연과 음악을 좋아하는 관객들에게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전해줄 계획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공연을 관람하는 모든 세대가 음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레퍼토리 하나하나를 엄선해 무대에 올린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음악 축제의 모습과는 출발점부터 다르다. 관객이 좋아하는 노래보다는 울진 금강소나무숲에서 관객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에 초점을 맞춘다는 얘기다. 앞으로의 음악회 콘셉트이기도 하다.

음악회와 함께 관람객들이 감동에 빠질 만한 아름다운 경관 조명과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함께한다. 한지로 만든 전통등이 숲속 공연장의 분위기를 환상적으로 만들어 주며 동시에 멋진 포토존까지 선물한다. 또 이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먹거리도 눈길을 끈다. 금강소나무 숲길 탐방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숲밥’도 간식으로 맛볼 수 있다. 숲밥은 금강 소나무 숲 인근 마을 주민들이 직접 농사를 지은 재료로 지어오는 무공해 식단이다. 주민들이 직접 수확한 농산물과 목공예품, 송이와 능이버섯 등 특산물도 음악회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주민들과 이번 공연을 기획한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 김영훈 소장은 “숲은 잘 보존하고 가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이 숲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주민들과 함께 만든 이번 음악회는 매년 계속되고 지난 울진 산불에서 어렵게 지켜낸 금강소나무 숲을 더욱 잘 지켜내자는 약속이며 그동안 산림자원 보호에 노력해준 국민들에 대한 숲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또 “금강소나무 숲이 아무나 또 아무 때나 들어올 수 있는 곳이 아닌 만큼 이번 숲속음악회를 통해 우리의 멋진 자연과 음악을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금강소나무숲 숲속음악회 관람은 무료이며, 신청은 ‘금강소나무숲길’ 홈페이지(www.uljintrail.or.kr), 단체는 울진국유림관리소(054-781-1202)를 통해서 하면 된다.
마감 기한은 따로 없고 선착순 예약 500명만 초청한다.

“이 자료는 산림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