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2022.07.29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인쇄 목록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 우리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이유 하단내용 참조

일본이 조선인 강제 동원 역사를 배제한 채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려고 합니다. 사도 광산이 ‘제2의 군함도’가 되지 않도록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낼 때입니다.

◆ 사도 광산
일본 니가타현에 있는 사도 섬 내의 광산. 일본 에도시대엔 금광으로 유명했지만, 태평양 전쟁 당시 전쟁 물자 조달을 위해 구리, 철 등 채굴. 이 과정에서 1200명에 달하는 조선인이 강제 노역을 강요당함. 현재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

◆ 사도 광산? 사도 금산?

일본은 금 광산 유적군으로만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사도 금산’이라 주장합니다. 반면 한국은 광산으로 이용했던 태평양 전쟁 시기까지 포함해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사도 광산’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죠.

◆ 역사, 어디까지 인정할 것인가

한국 입장에선 조선인 1200명이 사도 광산에서 혹독한 노동을 강요당한 45년의 역사가 중요합니다. 일본이 교묘히 배제한 역사까지 공식적으로 인정하길 요구하는 셈입니다.

◆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일본은 ‘난징대학살’ 등재를 막기 위해 ' “등재를 반대하는 국가가 있다면, 심사 중단하고 대화를 촉구한다”라는 세계기록유산 조항을 도입했습니다. 그런 일본이 한국의 반대를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네요.

◆ 오죽했으면 일본 내에서도 이렇게 지적했습니다.

“한국의 의견을 무시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강행한다면 '이중 잣대라는 비난은 피하기 어려울 것”
- ’22. 2. 4, 일본 도쿄신문 (東京新聞 동경 신문)

“세계유산은 그 보편적 가치를 국제사회와 공유해 후세에 전하는 데 의의가 있다. 국제기구와의 약속을 완수하지 않은 채로는 일본의 자세를 의심받게 된다.”
- ’22. 2. 2, 일본 아사히신문 (朝日新聞 조일 신문)

“군함도 때와 같은 실수 저질러선 안 돼.. 사도 광산 조선인의 노동·생활 실태를 반드시 사실에 따라 정직한 태도로 설명해야 한다”
- 마쓰우라 고이치로 전 유네스코 사무총장, ’22. 7.25, 프랑스 AFP

“차별은 존재했다. 사도 광산에서 가장 위험한 업무는 조선인에게 배정됐다.”
- 아사노 도요미 와세다대 교수, ’22. 7.25, 프랑스 AFP

2015년 군함도 등재 이후 강제 노역 사실을 국제 사회에 알리라는 약속을 일본은 아직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이 올바른 역사를 기술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낼 때입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