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북한 무인기 관련 브리핑

2022.12.27 강신철 합참 작전본부장
인쇄 목록
어제 적 무인기 5대가 대한민국 영공을 침범하였고 우리 군은 이를 탐지·추적하였으나 격추시키지 못하였다는 점에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우리에게 실질적 위협이 되는 적 공격형 무인기는 우리 탐지·타격자산으로 대응이 가능하나, 정찰형 소형 무인기는 3m급 이하의 작은 크기로 현재 우리 군의 탐지·타격 능력으로는 격추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군의 대비태세가 부족했던 점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이에 우리 군은 적의 무인기 도발에 대비하여 각급 부대별 탐지·타격자산 운용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탐지자산은 초기부터 적 무인기를 탐지할 수 있도록 적극 운용하며 타격자산을 공세적으로 투입하겠습니다.

아울러, 식별이 유리하도록 국민 피해 등을 고려하여 민간 피해를 주지 않고 격추할 수 있는 전력을 효과적으로 통합 운용하겠으며, 주기적으로 합참 차원에서 통합된 합동 방공훈련을 실시하여 이를 구현하겠습니다.

전력 강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능력의 드론 부대를 조기에 창설하여 적의 주요 군사시설을 감시 정찰하고, 물리적·비물리적 타격자산 그리고 스텔스 무인기 등을 확보하여 이를 통합 운용함으로써 정찰 등 작전능력을 강화하겠습니다.

또한, 비물리적으로 전파 차단, 레이저 등 적 무인기를 타격할 수 있는 필수 자산을 신속히 획득하고, 기존 전력화 추진 중인 장비의 시기도 최대한 단축토록 하겠습니다.

우리 군은 과거에도 적 무인기 도발 시 탐지·식별조차 못하였으나, 이번에는 적 무인기를 탐지·추적하였습니다. 다만, 육안으로 식별된 적 무인기에 대해 국민 안전을 고려하여 적시에 효율적으로 격추 사격을 하지 못한 것은 아쉬운 점입니다.

한편, 우리 군은 어제 MDL 이북으로 정찰자산을 운용하였으며, 기술적으로 우위를 확보한 상태에서 정찰작전을 시행하였습니다.

우리 군은 어떠한 적의 도발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완비해 나가겠습니다.

<끝>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Daum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모바일 MY뉴스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