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2년 20대 업무보고

img-news

콘텐츠 영역

2008년 금융위기 고용 타격, 20~30대 가장 컸다

한국고용정보원 분석, 97년 외환위기 땐 50대 피해 가장 커

2010.02.17 한국고용정보원

노동시장에서 1997년 외환위기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연령층은 아버지 세대인 50대인 반면, 2008년 금융위기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연령층은 아들 세대인 20~30대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고용정보원 인력수급전망센터는 17일 우리나라 경제위기시 고용률 추이를 비교 분석한 결과 “위기 시기에 따라 연령대별로 고용률 회복속도가 다르게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용정보원에 따르면, 2008년 하반기 미국에서 시작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연령대별 고용률은 20대와 30대 등 젊은층에서 하락폭이 뚜렷했다. 2007년 4분기에 59.9%이던 20~29세의 고용률은 하락세를 지속하다가 2009년 1분기에 2.8%포인트가 빠졌다. 같은 기간 30~39세의 고용률도 73.6%에서 71%로 2.1%포인트가 떨어졌다.

20대와 30대의 고용률은 2009년 3분기에도 각각 58.4%와 71.1%를 기록하며, 좀처럼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했다.

고용정보원은 “20~30대의 고용률 회복속도가 더디고 하락폭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큰 것은 기업이 젊은층의 상용근로자 신규채용을 줄이고, 국내 소비부진으로 30대 자영업과 임시직의 수요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이 시기 40대와 50대의 고용률 하락폭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고용정보원은 “외환위기 때 40~50대 숙련 인력 규모를 축소한 후 경기회복시 인력 확보에 애를 먹었던 기업들의 학습효과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 사업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과거, 외환위기 이후 연령대별 고용률 회복속도에선 50~59세의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1997년 4분기 71.2%이던 50대 고용률은 외환위기 여파로 하락세를 이어가다 1999년 1분기 61.4%로 무려 약 10%포인트나 떨어졌다. 50대 고용률은 이후 2000년 1분기에 6.9%포인트, 2001년 1분기에 8.5%포인트가 추락하는 등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고용정보원 관계자는 “고용률 회복을 위해선 단기적으론 내수 활성화, 중장기적으론 파트타임 근로 확대 등 기업의 인력운영 개선과 노사관계 안정화에 따른 기업 내부 노동시장의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단기적으론 금융위기로 타격을 많이 받은 자영업자 및 일용직의 고용률을 높이기 위한 민간소비 활성화가 관건”이라며 “내수 진작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수요정책과 기업의 투자활성화가 필요하며, 금리인상 등 출구전략은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용정보원은 “중장기적론 서비스산업 고용창출을 위한 제도개선과 임금·근로형태 등 기업내부 노동시장 유연화와 이를 뒷받침할 노사관계가 개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의 : 한국고용정보원 인력수급전망센터 02-2629-7350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