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돌아온 숭례문, 615년 전 모습 되살렸다

철저한 고층 거쳐 전통 방식대로 복구…최고의 장인 총동원

2013.05.02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국보 1호 숭례문(崇禮門)이 5년 3개월 만에 국민 품으로 돌아온다. 지난 2008년 2월 방화로 훼손된 숭례문은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등 각분야의 최고의 장인들이 총 동원돼 복구됐다. 특히 전통기법과 재료로 복구하기 위해 다양한 고증과 연구조사를 수행해 복구과정에 반영했다. 조선 시대의 기록을 바탕으로 위용을 되찾은 숭례문 복구의 의의와 가치에 대해 살펴본다.(편집자주)

화마를 딛고 다시 선 민족의 자존심, 숭례문이 5년 3개월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복구된 숭례문은 조선 시대의 기록을 바탕으로 615년 전인 1398년(태조 7년) 창건 당시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5년 3개월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국보 1호 숭례문.
5년 3개월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국보 1호 숭례문.

복원이 아닌 ‘복구’…철저한 고층 거쳐 전통 방식 고수

문화재청은 5월 4일 준공식을 앞두고 지난 5년 3개월의 과정을 사라진 것을 되살리는 ‘복원’이 아니라 훼손된 부분을 바로잡는 ‘복구’로 규정하고 국보로서 지니는 가치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방화로 훼손된 숭례문은 2층의 90%, 1층의 10%가 소실됐으나 완전히 타버린 것은 아니었다.

복구 작업은 면밀한 고증을 거쳐 일제에 의해 훼손되기 전의 옛 모습을 되살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각종 자재와 작업 도구도 전통 방식대로 제작해 사용했다. 현대식 장비와 기계를 쓰면 1∼2년 안에 복구하는 게 가능했지만 전통방식을 고수하느라 시간이 걸렸다. 기와는 손으로 직접 제작해 전통기와가마에서 구워냈고, 대장간을 숭례문 복구 현장에 설치해 직접 못과 철물을 만들어 썼다.  

5년동안의 숭례문 복구엔 대목장과 단청장 등 각분야 장인들을 비롯해 3만 5000여 명이 투입됐다. 신응수 대목장, 이재순·이의상 석장, 홍창원 단청장, 이근복 번와장, 한형준 제와장 등 각분야의 최고의 장인들이 총 동원돼 복구에 힘을 보탰다.

숭례문 동쪽과 서쪽에 각각 길이 53m와 16m의 성곽이 새로 생겼고 지반도 과거에 비해 30cm가량 낮아졌다.
숭례문 동쪽과 서쪽에 각각 길이 53m와 16m의 성곽이 새로 생겼고 지반도 과거에 비해 30~50cm가량 낮아졌다.

일제에 의해 철거된 좌우 성곽 되살려…현판은 조선시대 필체

일제에 의해 철거된 좌우 성곽은 좌로 16m, 우로 53m가 되살아났다. 동측 계단 폭은 복구 전 2.9m에서 5m로 늘어났다. 지반도 30~50㎝ 정도 낮아졌고 바닥에는 박석을 깔았다.

양녕대군 필체로 복원된 숭례문 현판.
조선시대 필체로 복원된 숭례문 현판.(사진 = 문화재청)
현판은 양녕대군 사당인 서울 동작구 상도동 지덕사(至德祠) 소장 숭례문 현판 탁본자료와 일제강점기에 촬영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유리건판 사진을 토대로 바로잡았다.

재료는 모두 전통 기법을 따랐다. 지붕 기와 2만여장은 화재 직전에는 공장 제품이었지만 이번에는 수작업을 통해 만든 전통기와로 교체했다.

용마루 길이도 16.6m(종전 15.7m)로 늘어났다. 누각 1층의 잡상은 한 개가 줄었다. 1층 마루는 우물마루에서 장마루로 바뀌었다. 단청안료도 기존에 썼던 인공안료 대신 천연안료를 사용했다. 또 화마를 피한 목재 6만여 재는 재활용했다. 문루 아래층(1층)의 경우 사용된 목재는 90% 이상이 기존 부재다.

피해를 많이 본 상층(2층)도 4개 고주(중심기둥)는 최대한 살리려고 기존 고주에 새 나무를 이어 붙였다. 이어붙인 흔적은 그대로 보이도록 했다.

4일 숭례문 복구 기념식, 국민의 품으로

완성된 처마 아래로 화려하지 않지만 차분하고 단아한 조선 초기 단청이 입혀졌다. 현판은 지난 1954년 보수 공사 당시 필체가 일부 변형된 것을 창건 당시 조선시대의 필체로 복원했다.

또 불꽃 감지기 16대를 설치하고 초지 진화를 위해 152개의 스프링클러를 곳곳에 설치했다.

특히 화재 진압에 걸림돌이 됐던 적심과 개판 사이엔 천도가 넘는 고온에서도 10분간 견딜 수 있는 방염천을 깔았다.

복구된 숭례문 처마의 단청. 조선 전기시대에 맞춰 전통안료를 사용했다.
복구된 숭례문 처마의 단청. 조선 전기시대에 맞춰 전통안료를 사용했다.

문화재청은 5월4일 오후 2시 숭례문과 광화문 광장에서 숭례문 복구사업 완료를 기념하는 ‘숭례문 복구 기념식’을 연다.

행사는 ▲어린이 합창과 액운을 씻어내는 천도(薦度) 등 식전행사 ▲개식타고(開式打鼓)·경과보고·전통공연 고천(告天)·현판 제막식·개문(開門)·희망보감 전달 등 준공식 ▲희망우체통에 담긴 국민엽서로 제작한 희망보감(希望寶鑑) 이봉(移奉) 길 닦음 행렬 ▲세종로에서 벌이는 자유연희마당 ▲광화문 광장에서 펼치는 ‘판굿, 비나리, 아리랑’ 주제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앞서 1일에는 종묘에서 숭례문 복구를 선대왕에게 고하는 고유제를 올렸다.

문화재청은 “기념식은 ‘숭례문, 문화의 새 문이 열리다’를 슬로건을 내 걸고 숭례문 화재로 입은 국민의 상실감을 치유하고 온 국민과 함께 경축하는 국민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숭례문은 기념식 이후 국민에게 공개된다.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된다. 5월에는 관람 시간을 오후 7시까지 1시간 연장해 개방할 예정이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