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한국형 전투기 개발 ‘쾌청’

2025년까지 개발기간·비용 맞출 수 있어 

2015.02.03 기사제공=국방일보
인쇄 목록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사업과 미국의 고등훈련기(T-X) 교체사업 등 현재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성용 KAI 사장은 지난달 28일 방위사업청과 방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경남 사천 KAI 항공기 생산시설을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 공개한 자리에서 “T-50이 디지털화나 초음속 성능 등을 비롯해 여러 면에서 T-X 5개 경쟁 기종 중 가장 앞서 있다”고 말했다.

하 사장은 “지난해 2월 싱가포르 에어쇼에서 록히드 마틴과 T-X 사업 협력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이후 7월에는 미 공군 요구도를 만족하는 T-50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며 “록히드 마틴은 미국 내 광폭의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만큼 경쟁사 대응과 미국 내 분위기 조성 등을 담당하고 KAI는 추가 성능개량 부분을 맡는 등 역할 분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 사장은 “1월 21일 미국 록히드 마틴 본사를 방문해 올랜도 카발로 사장과 T-X 사업 본격 수주활동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T-X 수주캠페인 활동을 공동 추진키로 하고 T-50이 미 공군 조종사 훈련에 가장 경제적이고, 입증된 최적 기종임을 집중 홍보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T-X 사업은 미 공군이 현재 운용 중인 노후화된 T-38C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후속 물량까지 고려하면 350∼500대 약 10조 원 규모의 대형 사업이다. 미 의회가 올해 820만 달러(5개년 중기예산 약 6억7000만 달러) 예산을 통과시켜 내년 사업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2017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하 사장은 오는 9일 제안서 접수가 마감되는 KF-X 사업과 관련, “많은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있지만 2025년까지인 개발기간과 비용을 맞출 수 있다”고 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