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사물인터넷 가전 육성…5년간 민관합동 5000억 투자

산업부, IoT 가전산업 간담회…1300명 전문인력도 양성

2016.12.22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가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연구개발(R&D)에 5년간 5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주형환 장관 주재로 서울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에서 산·학·연 전문가와 ‘IoT 가전산업 간담회’를 열었다.

IoT 가전산업 육성 전략은 ▲초기시장 창출 ▲ R&D 집중지원 ▲플랫폼 비즈니스환경 조성 등 세 가지 방향으로 진행된다.

주형환 장관은 “우리 가전 산업은 제4차 산업혁명의 거센 물결이 밀려들며 새로운 기로에 서있다”며 “아날로그, 디지털 가전세대를 거쳐 IoT와 융합한 새로운 가전제품이 시장을 지배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민관이 공동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전시장은 내수와 세계 시장 모두 포화상태로 새로운 활로 모색이 필요하다”고 IoT 가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먼저 IoT 가전의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전자부품연구원과 LH공사가 협력해 IoT 가전이 도입된 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 장관은 “전자부품연구원과 LH공사 등이 협력해 IoT 가전제품이 도입된 신규 공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하고 IoT 가전을 통해 절약한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할 수 있도록 수요자원 거래시장도 개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반도체 기업을 매칭해 세계시장을 선점키로 했다.

정부는 해외진출에 필요한 생산실적(트랙 레코드)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4년간 150억원을 들여 일상 생활환경과 같은 시험환경을 갖춘 실증랩을 구축기로 했다.

시스템과 첨단센서 개발을 위해 5년간 민관이 함께 5000억원을 투자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초경량·초전력 시스템 반도체(SoC), 신소재를 활용해 낮은 전력을 구현하는 파워반도체 등을 개발한다.

아울러 중소기업이 IoT 가전 개발 역량을 높일 수 있게 내년부터 2021년까지 230억원을 들여 ‘에어가전 혁신센터’를 설치한다.

내년에 신성장산업 R&D 세액공제(대기업·중견기업 20%·중소기업 30%)에 IoT 관련 기술도 추가해 세제혜택을 줄 방침이다.

신성장산업 R&D 세액공제 대상에 IoT 관련 기술을 추가하고 제조-IoT 펀드, 반도체 펀드 등을 통해 IoT 기업의 창업 및 인수합병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5년에 걸쳐 중소기업의 IoT 가전개발을 위한 현장인력 500명과 시스템반도체·첨단 센서 개발 전문인력 800명 등 모두 1300명의 IoT 분야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IoT 가전 빅데이터 연구센터도 개소할 계획이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