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국민 여가시간 줄었다…여가활동 1위는 ‘TV 시청’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월평균 여가비용 13만6000원

‘나홀로 여가’ 증가…문화여가행복지수 20대 가장 높아

2017.01.12 문화체육관광부
인쇄 목록

우리나라 국민이 가족과 함께 여가를 보내는 경우는 줄고 ‘나홀로 여가’를 보내는 경우가 늘었다.

또한 국민들이 가장 많이 한 여가 활동은 ‘TV 시청’으로 46.4%에 달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12일 발표한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일 여가 시간은 평균 3.1시간, 휴일 여가 시간은 5.0시간으로 조사됐다.

직전 조사인 2014년의 3.6시간, 5.8시간에 비해 모두 감소했다.

10년 전인 2006년과 비교하면 평일 여가 시간은 2006년의 3.1시간과 동일하고 휴일 여가 시간은 2006년 5.5시간보다 감소했다.

ㅐ

월평균 여가 비용은 지난해 13만6000원으로 2014년 13만원에 비해 6000원 증가했다.

가장 많이 한 여가활동(복수응답·1순위 기준)은 텔레비전 시청으로 46.4%에 달했다. 이어 인터넷 검색 (14.4%), 게임(4.9%), 산책 및 걷기(4.3%)순이었다.

여가 활동 유형은 휴식(56.7%), 취미·오락 활동(25.8%), 스포츠 참여활동(8.7%) 순이었다.

여가활동을 혼자서 한 경우는 지난해 59.8%로 2014년 56.8%보다 증가했다.

반면 가족과 함께 여가를 즐긴 비율은 지난해 29.7%로 2014년 32.1%보다 감소했다.

ㄷ

국민여가활동조사는 2년마다 문체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함께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의 만 15세 이상 남녀 1만6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를 활용해 산출한 문화여가행복지수는 지난해 67.3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66.7점보다 0.6점 오른 것이다.

계층별 문화여가행복지수를 보면 연령별로는 20대, 소득은 높을수록, 지역은 대도시가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문화여가행복지수는 20대가 69.0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70세 이상(67.9점), 60대(67.6점), 50대(66.9점), 30대(66.6점), 15~19세(66.6점), 40대(66.5점) 순이었다.

가구소득별로는 600만원 이상이 68.6점이었으며, 500만~600만원(67.8점), 400만~500만원(67.3점) 등이 뒤를 이었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가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연령·지역·소득별 맞춤형 여가정책을 마련하는 등 일과 여가의 조화를 위한 적극적인 여가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는 문화셈터(stat.mcst.go.kr), 문화예술지식정보시스템(https://policydb.kcti.re.kr/)에서 열람하거나 내려받을 수 있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여가정책과 044-203-251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