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내년 고용지표 둔화 예상…범정부 ‘일자리 TF’ 첫 회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 확충·노동시장 구조개혁 가속화 등 추진

2022.12.22 고용노동부·기획재정부
인쇄 목록

정부가 내년 고용시장을 점검하면서 일자리 과제 발굴을 위한 범정부 추진체계를 구축했다.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일자리 TF’ 1차 회의를 개최, 민간 주도 고용시장 회복을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확충하기로 했다.

일자리 TF는 내년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고용지표 둔화가 예상됨에 따라 고용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선제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구성했다.

기재부 1차관과 고용부 차관 공동주재로 관계부처 1급이 참여해 앞으로 매월 회의를 열고, 기재부 차관보와 고용부 고용정책실장 공동주재로 실무회의도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1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2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에서 관람객이 채용공고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11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2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에서 관람객이 채용공고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내년 고용률은 올해와 유사한 수준이나 실업률은 소폭 상승하고, 취업자 증가는 올해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특히 취업자 증가폭은 올해 이례적 호조세에 따른 기저효과가 상당부분 작용하나 경기둔화 및 코로나 방역일자리 감소 등이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일자리 TF를 구성해 내년도 고용전망 및 일자리 분야 주요 과제를 집중 점검했고, 각 부처별 일자리 사업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먼저 창출된 일자리에 적합한 인력이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고용서비스 밀착지원과 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 외국인력 신속입국 지원 등 매칭과 수요회복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맞춤형 경제활동 확대 방안을 마련해 청년, 여성, 고령자 등 핵심계층의 고용률을 높이고 고용 취약계층 어려움 확대에 대비해 고용안전망 확충 노력도 이어간다.

일자리 미스매치 근본원인 해소를 위한 노동시장 구조개혁을 가속화하고, 민간·지역 일자리 창출과 고용취약계층 시장 진입 촉진을 위한 고용정책 기본계획 및 세부대책을 수립해 노동시장 체질을 강화한다.

특히 정부 일자리 사업이 조기·적기에 집행 될수 있도록 우선 예산안 기준으로 사업계획 수립 등 사전 절차를 서두르고 내년도 예산 확정 즉시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계획이다.

정부는 앞으로 일자리 TF를 통해 고용시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일자리 과제 발굴·협의와 주요 일자리사업 추진사항 점검 등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총괄과(044-202-7210), 기획재정부 경제구조개혁국 인력정책과(044-215-8530)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20ㅁㅁ년까지 귀어촌인 41만명 달성! 정책퀴즈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