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코로나 예방접종 시 비접종자보다 ‘4주 이상 증상 경험률’ 낮아

‘코로나19 후유증 경험 조사’ 발표…확진 시 기침·가래 등 4주 이상 지속

2023.01.19 질병관리청
인쇄 목록

만1세 이상 코로나19 확진자 4명 중 1명은 기침, 가래, 피로감 등의 증상이 4주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9일 ‘코로나19 후유증 경험 조사’ 잠정 결과를 발표하며 코로나19 예방접종자가 비접종자보다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이 낮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매년 만1세 이상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연중 실시하는 국가건강조사에 코로나19 확진 후 4주 이상 증상 경험 및 종류 등에 관한 내용을 포함해 진행했다.

광주 북구 한 내과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는 코로나19 개량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주 북구 한 내과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는 코로나19 개량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확진자의 24.7%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증상이 4주 이상 지속되었는데 여자(30.7%)가 남자(16.1%)보다 높았다.

주된 증상으로는 ‘기침, 가래’가 가장 많았고 ‘피로감’, ‘인후통’ 순이었다. 이러한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조금이라도 받은 경우는 68.1%였다.

4주 이상 증상이 지속될 때의 치료 경험은 의료기관 외래 치료 35.6%, 약국만 이용 6.6%이었고 56.9%는 치료를 받지 않았다.

한편 만19세 이상 중 코로나19 예방접종 여부에 따른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접종자(30.0%)가 비접종자(44.8%)에 비해 낮았다. 이는 지역사회건강조사의 결과와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진자의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19.9%(여자 24.7%, 남자 14.2%)로, 증상 종류는 ‘기침, 가래’가 가장 많았다. 특히 예방접종 여부에 따른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접종자(19.7%)가 비접종자(23.4%)보다 낮았다.

코로나19 후유증 경험 조사 결과. (제시된 결과는 가중치, 연령표준화 등 적용하지 않은 잠정치임).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설명 있음)
코로나19 후유증 경험 조사 결과. (제시된 결과는 가중치, 연령표준화 등 적용하지 않은 잠정치임)

지영미 질병청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경우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이 비접종자에 비해 더 낮게 나타나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권고 기준에 맞는 추가 예방접종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세 분석 결과는 올해 4월 중에 국가건강조사 분석보고서인 ‘국민건강통계플러스’와 ‘지역건강통계 한눈에 보기’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 질병관리청 만성질환관리국 건강영양조사분석과(043-719-7461), 만성질환관리국 만성질환관리과(043-719-7390)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 어렵게 찾아가는 일상을 지키는 길 입니다 정책포커스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