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탄소흡수 ‘블루카본’으로 해양 기후재해 대응능력 강화한다

해수부, ‘블루카본 추진전략’ 수립…해양 탄소흡수기능 강화

민간 등 블루카본 조성 참여 확대…신규 블루카본 인증 추진

2023.05.31 해양수산부
인쇄 목록

해양수산부는 31일 열린 제23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해양 탄소흡수원인 ‘블루카본’을 통해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블루카본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블루카본은 해양생물 등 해양생태계의 탄소흡수원으로, 갈대·칠면초 등 염생식물과 갯벌, 잘피 등이 포함된다.

현재 블루카본에 대한 과학적 연구·정책은 육상 탄소흡수원에 비해 초기 단계이나 국제사회는 탄소중립 및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블루카본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블루카본 설명.

이에 해수부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및 2050 탄소중립 로드맵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블루카본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블루카본 추진전략은 크게 ▲해양의 탄소흡수력 및 기후재해 대응능력 강화 ▲민간·지역·국제협력 등 블루카본 조성 참여 확대 ▲신규 블루카본 인증 및 장기 추진 기반 마련 등 3가지 전략으로 구성됐다.

◆ 해양의 탄소흡수력·기후재해 대응능력 강화

먼저, 해양 식생 조성을 통해 탄소흡수를 강화한다.

식재를 통해 현 면적을 2030년까지 105㎢(3만 6000톤)로 220% 늘리고 2050년까지 전체 갯벌 면적(2482㎢)의 27%인 660㎢(23만 톤)에 염생식물을 조성한다.

해초·해조류는 바다숲 조성을 통해 현 면적을 2030년까지 85% 증대(540㎢)한다.

새로운 블루카본도 선제적으로 보호하고 복원한다.

폐염전·폐양식장과 방치된 간척지 등에 해수를 유통해 갯벌로 복원하고 탄소흡수기능을 회복토록 한다.

전체 갯벌의 절반 이상(1318㎢, 탄소 26만톤 흡수)은 보호구역으로 지정·보호해 흡수원 가치를 유지한다.

충남 서천군 비인면에 위치한 갯벌.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충남 서천군 비인면에 위치한 갯벌.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숨쉬는 해안 뉴딜’을 통해 기후재해 대응도 강화한다. 숨쉬는 해안뉴딜은 전통적인 방법으로 건설된 연안의 인공구조물인 방파제·제방 등을 자연 상태인 습지·산호초·인공사구 등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미국 등의 선도사례를 참고해 연안재해 취약지역, 해안침식 지역 등에 숨쉬는 해안뉴딜 시범사업을 시행한 뒤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 민간·지역·국제협력 등 블루카본 조성 참여 확대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연계를 추진한다. 국제협력·연안조성·국내홍보 등 분야별 사업을 발굴해 ‘블루카본 ESG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ESG를 연계해 신규 투자를 추진한다.

또한 ‘블루카본 파트너십’을 구성하고 연구·민간·정책 자문위원회도 운영한다.

블루카본 조성 민간협력 사례.

어업인·지자체 참여 기반 마련에도 나선다.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를 도입해 양식 기술을 보유한 어업인이 탄소흡수를 위한 해조류 조성에 참여하는 제도를 마련한다.

아울러 지난해 법적 근거가 마련된 해양탄소흡수원 외부사업의 체계와 지원·관리방안을 마련해 지자체·민간의 외부사업 진입장벽을 낮춰나간다.

지자체 등의 연구·교습 양식장을 중심으로는 해조류 조성 등과 같은 시범사업 및 사전교육을 실시한 후 무인도서 등의 주변 지역으로 확대해 나간다.

국제감축을 통한 국외 탄소흡수량도 확보한다. 동남아·태도국 등 주요 협력국 중심으로 양·다자협력, 국제기금 활용, 공적개발원조(ODA) 사업확장 등을 통한 국제감축사업을 추진한다.

◆ 신규 블루카본 인증 및 장기 추진 기반 마련

신규 블루카본 인증을 가속화한다. 우선 블루카본 후보군에 대한 탄소흡수 연구를 집중한다.

또 2030 NDC 달성을 위해 국제사회 내 공감대 형성을 거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지침 내 블루카본에 비식생갯벌·해조류가 새롭게 포함되도록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해역별 연구거점 인프라 조성에도 힘쓴다. 블루카본 실증연구센터를 마련하고 관련 기관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하도록 한다.

서해권(본부/충청·전북)을 중심으로 동해권(경상) 및 남해권(전남·제주)에 각각 실증연구센터 지소를 마련하고 지역 환경 특화 연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연안습지 배출원·흡수원별 면적변화 조사와 연안습지 온실가스 통계 산정 방법을 개선 및 고도화한다.

비식생갯벌, 해조류 등 신규흡수원에 대한 기초자료를 구축하는 한편, 국가고유 흡수계수도 검증·등록한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해양의 탄소흡수기능 강화를 목표로 한 첫 추진전략인 만큼, 해당 과제들을 성실히 이행해 해양수산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 기후위기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 해양생태과(044-200-5327)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