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윤 대통령 “한국·네덜란드 반도체 협력, 이제 ‘반도체 동맹’으로 격상될 것”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동포 만찬 간담회…“동포 여러분 역할 매우 크고 중요”

2023.12.12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한국과 네덜란드의 반도체 협력은, 이제 반도체 동맹으로 관계가 격상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11일 저녁(현지시간) 현지 동포 100여 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에서 “우리는 그동안 네덜란드와 아주 긴밀한 반도체 협력을 이루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서 우리가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반도체 분야”라면서 “반도체는 우리의 산업뿐만 아니라 안보에도 중요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과 네덜란드는 다양한 분야에 그 지평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서 많은 협정과 MOU들이 체결되면서 한-네덜란드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윤 대통령은 “한국과 네덜란드의 관계가 이렇게 긴밀해진 것은 우리 네덜란드의 동포 여러분들의 역할이 매우 크고 중요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네덜란드 동포들이 지금 경제, 과학,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시면서 양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주고 계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네덜란드의 입양 동포와 차세대 한인들이 고국과의 유대를 이어나가면서 뿌리를 잊지 않도록 우리 정부가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우리 재외동포들이 힘을 모아서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책임 있게 기여하고 국제사회에서 부러워하고, 존경받는 그런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야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네덜란드 전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100여 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간담회는 네덜란드 한인 입양인 출신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미선 힐터만의 ‘Arirang’, ‘Palladio’, ‘Street Fighter’ 연주를 끝으로 마무리됐으며, 대통령 부부는 공연 직후 미선 힐터만 씨와 사진 촬영을 함께하며 격려했다.

다음은 윤 대통령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동포 만찬 간담회 격려사 전문

동포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희 부부를 이렇게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이번에 한국 대통령으로, 처음으로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그 첫 일정으로 여러분을 이렇게 뵙게 돼서 정말 기쁩니다.

아시다시피 한국과 네덜란드의 교류 역사는 저희가 학교 때 배운 것처럼 매우 오래되고, 아주 깊습니다. 박연으로 알려진 벨테브레이와 하멜이 인도네시아 동인도 회사에서 나가사카 항으로 가는 길에 표류를 해서 우리 제주도에 들어와서 한 분은 거기서 평생을 사시고, 또 한 분은 중간에 네덜란드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그 벨테브레이라고 하는 박연이라는 분은 우리나라 훈련도감에서, 당시로는 첨단 무기를 제작하는 데 많은 도움도 주셨습니다. 하멜로 인해서 유럽 사회에 우리 한국이 알려졌습니다. 

한국과 네덜란드는 격동의 근현대사 속에서도 각별한 인연을 맺게 됐습니다. 6.25 때에도 네덜란드는 5천 명이 넘는 장병을 선뜻 파병해서 세계에서 네 번째로 빠르게 우리나라에 군사 지원을 해줬습니다. 그 이후에도 한국과 네덜란드는 자유와 법치라는 이런 가치를 공유하면서 경제 협력을 확대해 왔고, 작년에는 양국 교역액이 역대 최대인 160억 불에 이르렀습니다. 네덜란드 많은 도시들에 한국의 식당들이 우리 한식을 즐기는 네덜란드 사람들로 붐비고, K팝, K드라마 같은 이런 K콘텐츠의 인기도 매우 뜨겁다고 알고 있습니다.

저는 취임 후 지난 1년 반 동안 네덜란드의 루터 총리와 많은 다자회의에서 만났고, 또 세 차례 정상회담도 가졌습니다. 이번에 정상회담을, 모레 하면 네 번째 정상회담을 갖게 됩니다.

제가 취임을 해서 처음으로 나토 다자회의를 갔을 때에도 루터 총리가 많은 유럽 정상들을 제 손을 잡고 한 분 한 분 이렇게 소개를 해주고, 그게 인연이 돼서 그런지 그 이후에 많은 다자회의에서도 우리 루터 총리가 왔나 제가 먼저 보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까 이 네덜란드에 대한 마음이 더 각별해지는 것 같습니다.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서 우리가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은 반도체 분야입니다. 우리는 그동안 네덜란드와 아주 긴밀한 반도체 협력을 이루어 왔습니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한국과 네덜란드의 반도체 협력은, 이제 반도체 동맹으로 관계가 격상되게 될 것입니다. 

반도체는 우리의 산업뿐만 아니라 안보에도 중요한 분야입니다. 물론 한국과 네덜란드는 국방 안보와 같은 이런 전략적 분야부터 시작해서 경제, 문화 교류까지, 또 첨단 과학기술 분야의 교류까지 다양한 분야에 그 지평이 확대되고 있고, 이번 방문을 통해서 많은 협정과 MOU들이 체결되면서 한-네덜란드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입니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관계가 이렇게 긴밀해진 것은 우리 네덜란드의 동포 여러분들의 역할이 매우 크고 중요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1950년대 이래 신학과 공학 분야의 유학생들로 시작된 우리 네덜란드 동포 사회가 지금 벌써 1만 명에 가까운 규모로 성장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올해는 네덜란드의 한인회가 설립된 지 벌써 50년이나 되는 그런 뜻깊은 해입니다. 우리 네덜란드 동포들이 지금 경제, 과학,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시면서 양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주고 계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제가 대선 과정에서 약속드린 재외동포청이 지난 6월에 출범했습니다. 이 재외동포청은 모국과 여러분을 긴밀히 연결하는 끈이고, 또 동포를 지원하는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할 것입니다. 네덜란드의 입양 동포와 차세대 한인들이 고국과의 유대를 이어나가면서 뿌리를 잊지 않도록 우리 정부가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동포 여러분, 그 순방 때마다 방문지의 우리 동포들을 만나면서 무한한 어떤 자부심과 고마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세계 각국의 탄탄한 재외동포 사회를 가지고 있는 그야말로 몇 안 되는 나라입니다. 

얼마 전에 이탈리아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국빈 방문을 했는데요, 만찬을 하면서 그런 얘기를 하더군요. 세계 각국의 재외동포 사회를 가지고 있는 나라는 이태리하고 한국뿐이라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까 그런 것 같고요. 그리고 중국에 화교도 있지 않나 싶은데, 우리 한국의 재외동포 사회나 이런 이태리인들의 재외동포 사회와는 조금 다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것이 우리의 탄탄한 이런 재외동포 사회라는 거는 동포들뿐만 아니라 모국인 대한민국에도 귀중한 국가적 자산이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우리 재외동포들이 힘을 모아서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책임 있게 기여하고 국제사회에서 부러워하고, 존경받는 그런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야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희 부부에 대한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리고, 네덜란드의 우리 동포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