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정부부처

사직단 전사청 권역 복원해 일반 공개

사진출처 : 국민소통실 촬영일 : 2022.05.12 촬영장소 : 서울특별시 > 종로구 사직단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 최고 제례시설이었으나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서울 사직동 사직단 전사청(典祀廳) 권역의 복원 공사와 재현전시 작업을 7년 만에 끝내고 10일부터 공개했다. 사직단은 토지와 곡식의 신 앞에 의례를 지내는 제단이며 복원된 전사청은 사직단 서쪽에 있던 제례 준비 시설이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사직제례가 폐지된 후 1920년대부터 일제가 공원을 조성하자 사직단의 다른 옛 건물들과 함께 철거됐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