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국민통합 추진전략 및 성과 보고회 참석 관련 브리핑

2022.12.21 대통령실
인쇄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12.21.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김한길 위원장과 민간위원 및 정부위원, 특위위원 등 약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통합 추진전략 및 성과 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국민통합위가 운영해온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특위’와 ‘대·중소기업 상생 특위’, ‘팬덤과 민주주의 특위’ 등 3개 특위의 활동성과 보고가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국민통합은 결국 공정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장애인 이동권 역시 시혜적 복지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비교해 공정한 기회를 박탈당하지 않고, 공평한 대우를 받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복지를 공정한 기회라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내실 있는 복지가 가능하다”며 “정치인이 표를 얻기 위해 국민 세금으로 선심을 쓰는 ‘정치복지’에서 벗어나 약자가 공정한 기회를 얻도록 공정한 질서를 만들고, 이를 국민이 받아들일 때 진정한 통합이 이뤄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장애인 이동권 증진과 관련해 관계 부처에 “장애인 혼자 이동하는 기기나 수단뿐 아니라 건물의 엘리베이터나 저상버스 등 장애인 행동의 자유와 관련한 일체의 기기나 수단을 연구하고 생산하는 데 적극적으로 투자를 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것을 비용 지출로 생각하지 말고, 많은 기업이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과 관련해 지원을 받고 수익을 창출하는 새로운 시장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접근해 달라”며 “장애인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시장이 만들어질 때 정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역시 대기업이 약자인 중소기업에 시혜를 베푸는 게 아니라 공정한 생태계를 만드는 게 진정한 상생”이라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노동, 교육, 연금, 건강보험 등 모든 분야에서 개혁의 방향은 바로 공정성의 확립”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와, 자유와 연대라는 가치를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국민통합위가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내각과 대통령실은 국민통합위의 자료를 꼼꼼하게 검토해 실제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Daum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모바일 MY뉴스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