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세계물포럼이 물을 새롭게 바라보는 기회가 되길

2015 제7차 세계물포럼 이제 500일 앞으로

2013.11.26 국토교통부



 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회(위원장:이정무)는 11월 26일(화) 15시 서울 중구 소재 포스트타워에서 「세계물포럼*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전문가 초청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 세계물위원회(WWC) 주관, 1997년부터 매3년마다 개최, 물 관련 지구촌 최대행사



  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회, K-water, (사)한국물포럼이 주최·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물포럼 한국 개최 의의와 국내 물산업 진흥 활용방안 모색’을 주제로 열렸다.

  2015년 4월 12일부터 일주일간 대구·경북에서 개최되는 제7차 세계물포럼이 이제 5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물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국민들의 보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에는 이정무 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물포럼 유치 단계부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온 한승수 前국무총리, 박기풍 국토교통부 제1차관, 최계운 K-water 사장을 포함한 세계물포럼 준비 관계자 및 시민단체, 물 관련 기업, 일반인 등 모두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정무 조직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제7차 세계물포럼은 ‘실행’을 핵심가치로 하여 지구촌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대한민국의 추진력과 실행력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승수 前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물 문제는 이미 전 세계적인 주요현안”이라며, 세계물포럼 성공개최를 위한 범국민적인 관심과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박기풍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축사를 통해 “글로벌 물 기업을 적극 육성해 물산업을 창조경제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기업들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계운 K-water 사장은 환영사에서 “세계물포럼이 국내 물 산업을 활성화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K-water도 물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우효섭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진행된 주제발표에는 학계와 언론, 연구기관, 시민단체 등 물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물과 기후변화(남궁은 명지대 교수) ▲물과 공동체(오기현 ‘물은 생명이다’ SBS PD) ▲물과 과학기술(윤제용 서울대 교수) ▲물과 창조경제(윤석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물과 젠더, 시민(이정수 녹색미래 사무총장) 등 물과 관련한 다양한 시각을 제시하였고,

  이후 조창범 세계유엔협회연맹(WFUNA) 부회장을 좌장으로 한 패널토론을 통해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으로 본 행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생존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깨끗하고 풍부한 물의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세계물포럼을 계기로 물에 대한 국민 인식 변화를 기대했다. 또한 한국 물산업의 해외진출 규모는 연평균 4% 이상 성장하고 있는 세계물시장에서 불과 0.3%를 점유해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점에서 범정부적인 지원과 정책적 관심도 당부했다. 


 2015 세계물포럼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금일 논의된 내용은 제7차 세계물포럼과 내년에 있을 제2차 이해관계자회의(‘14.2.27∼28, 경주) 등에 반영할 예정이며, 향후에도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수 있는 다양한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 


  ※ 참고 1 : 심포지엄 행사 개요 
      참고 2 : 세계물포럼 개요
      참고 3 : 역대 세계물포럼 개최도시 현황
      참고 4 : 세계물포럼 개최 의의


 

“이 자료는 국토교통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