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외삼~유성복합터미널 연결도로 4월 착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2014.02.21

□ 앞으로 출퇴근 시 대전 유성에서 행복도시 세종으로의 접근성이 좋아지고 대전월드컵경기장 주변 등의 교통정체가 해소될 전망이다.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과 대전광역시(시장 염홍철)는 외삼~유성복합터미널 연결도로(6.3km)를 오는 2016년 착공, 2018년 준공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4월 중으로 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 총사업비 1284억 원을 투입하는 이번 도로사업은 대전유성연결도로 종점인 외삼동 네거리에서 유성복합터미널부지까지 총 연장 6.3km구간의 도로건설(유성IC삼거리~유성복합터미널 구간(2km)은 신설) 및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교통정체구간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 이를 위해 행복청과 대전시는 사업비를 각각 50%씩 분담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행복청이 설계를, 대전시가 보상 및 공사를 맡는다.

 □ 이 사업이 완료되면 대전유성 연결도로(국도1호선)와 대전시의 정체 구간인 북유성대로 및 월드컵경기장네거리 등의 출퇴근 시 지?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며,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유성복합터미널의 건설 시너지(Synergy?종합효과, 상승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 이병창 행복청 광역도로과장은 “대덕테크노밸리 연결도로와 외삼~유성복합터미널 연결도로가 모두 개통되면 통행량이 분산돼 광역도로의 서비스수준이 한층 향상될 것”이라면서 “철도(대전역)와 버스(유성복합터미널) 등 다양한 광역교통수단과 BRT의 연계로 지역 교통망뿐만 아니라 광역교통망의 효율성도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