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고혈압 당뇨병 합병증 예방은 꾸준한 약 복용, 정기적 관리가 최선 !

2019.04.10 보건복지부
고혈압·당뇨병 합병증 예방은 꾸준한 약 복용, 정기적 관리가 최선 !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고혈압·당뇨병 평가결과가 좋은 의원 공개 -
- 고혈압 5,711개소, 당뇨병 3,549개소 의원 평가결과 양호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고혈압(13차)·당뇨병(7차) 적정성 평가 결과가 양호한 동네 의원을 4월 11일(목) 심사평가원 누리집(홈페이지) 및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공개한다.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www.hira.or.kr) 및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 > 병원·약국 > 병원평가정보 > 만성질환 > 고혈압·당뇨병
< 주요내용 >
  • 평가 대상
    • (기간) 2017년 7월 ~ 2018년 6월(1년 간) 외래 진료분
    • (기관) 고혈압 2만1596개소(602만 명), 당뇨병 1만7137개소(244만 명)
  • 평가 결과
    • 양호 의원 매년 증가
      • - 고혈압: 5,711개소(전년 대비 173개소 증가)
      • - 당뇨병: 3,549개소(전년 대비 236개소 증가)
    • 의료기관 이용 유형별 입원 환자(1만 명당)
      • - 단골 의료기관 이용: (고혈압) 37.7명, (당뇨병) 226.1명
      • - 여러 의료기관 이용: (고혈압) 66.4명, (당뇨병) 425.1명
고혈압·당뇨병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만성질환으로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과 이로 인한 사망 위험을 높이는 주요 원인이다.
2018년 고혈압·당뇨병 외래 진료 환자는 917만 명으로 전년보다 36만 명이 증가했고, 두 질환이 같이 있는 환자도 전년보다 10만 명이 증가한 194만 명이다.
두 질환이 같이 있는 환자 중 70세 이상 고령 환자가 41.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고혈압·당뇨병 외래 진료 환자 현황 >
(단위: 천 명, %)
고혈압·당뇨병 외래 진료 환자 현황 - 진료 년도, 총 환자수, 고혈압(환자수, 70세 이상), 당뇨병(환자수, 70세 이상), 두 질환 중복(환자수, 70세 이상)으로 구성
진료 년도 총 환자수 고혈압(A) 당뇨병(B) 두 질환 중복(C)
환자수 70세 이상 환자수 70세 이상 환자수 70세 이상
2018 9,168 8,068(100.0) 2,689(33.3) 3,037(100.0) 1,044(34.4) 1,937(100.0) 804(41.5)
2017 8,804 7,792(100.0) 2,555(32.8) 2,846(100.0) 967(34.0) 1,834(100.0) 752(41.0)
주 1. 진료년도: 전년도 7월부터 해당년도 6월까지의 외래 진료분
2. 총 환자수 = 고혈압 환자수(A) + 당뇨병 환자수(B) - 두 질환 중복 환자수(C)
3. 고혈압 환자수: 평가대상기간 동안 외래에서 고혈압 상병으로 혈압강하제를 2회 이상 원외처방 받고, 혈압강하제 총 투여일수가 7일 이상인 만 30세 이상 환자(사망자 제외)
4. 당뇨병 환자수: 평가대상기간 이전 1년에 혈당강하제를 원외처방 받은 환자 중 평가대상기간 동안 당뇨병 상병으로 외래 방문 횟수가 2회 이상인 환자(사망자 제외)
심사평가원은 고혈압·당뇨병으로 인한 심·뇌혈관 질환 등의 합병증 발생 위험 감소 및 환자 관리의 질 향상을 위해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외래 진료분이 대상이며, ▲치료 지속성 ▲약 처방 적절성 ▲검사 영역에 대하여 평가했다.
치료 지속성 영역은 평가대상 기간(1년) 중 혈압약 및 당뇨약을 지속적으로 처방하였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지표이다.
고혈압 환자의 혈압약 ‘처방일수율’은 90.5%(330.3일)이고, ‘처방지속군(292일 이상 처방 환자) 비율’은 85.0%이다.
당뇨병 환자의 당뇨약 ‘처방일수율’은 90.6%(330.7일)로 나타났다.
약을 꾸준히 복용하는 정도가 치료 결과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음에도 젊은 연령층의 처방일수율이 낮게 나타나 고혈압·당뇨병 질환 관리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검사 영역은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해 검사 시행 여부를 평가 하는 지표이다.
시력과 관련된 합병증 위험을 진단하는 ‘안저 검사 시행률’이 44.6%로 낮아, 안저 검사에 대한 의료기관 및 환자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고혈압·당뇨병으로 1개 의료기관에서 약 처방 등 꾸준한 관리를 받는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보다 입원하는 경우가 적은 것으로 파악되어, 단골 의료기관을 정하여 꾸준히 진료 받는 것이 치료 결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 고혈압·당뇨병으로 인한 입원 진료 현황 >
(단위: 천 명, †만 명당 명, %)
고혈압·당뇨병으로 인한 입원 진료 현황 - 구분, 진료 년도, 1개 의료기관 이용 환자(대상자, 처방지속군(환자수, 비율), 입원 환자수), 여러 의료기관 이용 환자(대상자, 처방지속군(환자수, 비율), 입원 환자수)으로 구성
구분 진료 년도 1개 의료기관 이용 환자 여러 의료기관 이용 환자
대상자 처방지속군 입원† 환자수 대상자 처방지속군 입원† 환자수
환자수 비율 환자수 비율
고혈압 2018 6,020 5,120 85.0 37.7 1,545 998 64.6 66.4
2017 5,722 4,852 84.8 39.9 1,594 1,009 63.3 69.1
당뇨병 2018 2,383 2,349 98.6 226.1 532 402 75.6 425.1
2017 2,206 2,173 98.5 236.8 521 391 75.0 434.3
주 1. 진료년도: 전년도 7월부터 해당년도 6월
2. 당뇨병 대상자: 평가대상자 중 평가대상기간에 90일 이상 입원 또는 주사 혈당강하제만 원외처방 받은 환자 제외
3. 처방지속군: 평가대상 기간(1년) 중 292일(80%) 이상 혈압약·당뇨약 처방을 받은 환자
4. 입원환자수: 전년도 고혈압·당뇨병 상병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 중 해당 연도에 고혈압·당뇨병을 주상병으로 입원한 환자
심사평가원은 고혈압·당뇨병 환자가 가까운 동네 의원에서 꾸준히 관리 받을 수 있도록 평가 결과가 양호한 의원을 공개하였다.
평가결과가 양호한 의원은 고혈압 5,711개소, 당뇨병 3,549개소이며, 둘 다 잘하는 의원도 2,342개소이다.
양호기관은 전국적으로 골고루 분포되어 있고, 양호기관 비율 및 이용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심사평가원 박인기 평가관리실장은 “고혈압·당뇨병은 초기 자각 증상이 없어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에 진단 받고,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고혈압·당뇨병 환자 관리의 질 향상을 위해 정부·의료계 등과 적극 협력하고, 평가 결과가 낮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의료 질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붙임>
  1. 평가결과 확인 방법 안내
  2. 고혈압·당뇨병 평가 양호기관 현황
  3. 13차 고혈압 적정성 평가 결과
  4. 7차 당뇨병 적정성 평가 결과
<별첨> 고혈압·당뇨병 지역별 양호기관 전체 현황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