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2021 정부 업무보고 회복·포용·도약 대한민국 2021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2021 정부 업무보고 회복·포용·도약 대한민국 2021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내 개발 방사선량 평가용 인체 전산 모델, 국제 표준으로 채택

원자력안전위원회 2020.11.30
국내 개발 방사선량 평가용 인체 전산 모델, 국제 표준으로 채택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한양대 김찬형 교수 연구팀 모델 공식 배포-


□ 국내에서 개발된 방사선량 평가용 인체 전산 모델이 국제 표준으로 채택되었습니다. 
  ㅇ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와 한양대학교는 김찬형 교수 연구팀이 원안위의 원자력안전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지원받아 개발한 방사선량 평가용 인체 전산 모델이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nternational Commission on Radiological Protection, 이하ICRP)의 차세대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로 채택되었다고 밝혔습니다.
  ㅇ 이번에 채택된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은 2020년 11월 24일부터 ICRP 145번 간행물을 통해 정식으로 배포되고 있습니다.


□ ICRP는 방사선 안전 및 방호에 관한 기준과 지침을 개발하고 국제사회에 권고하는 방사선 방호 관련 국제 전문기관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국가는 ICRP의 권고 내용을 토대로 방사선 안전 규제기준을 마련하여 활용하고 있습니다.
  ㅇ ICRP는 방사선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때 사용되는 전 세계 인구를 대표하는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을 개발하여 제공하는데, 이번 우리나라 김찬형 교수 연구팀의 인체 전산 모델을 차세대 국제표준으로 공인한 것입니다. 


□ 이전 ICRP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은 2009년 독일 헬름홀츠 뮌휀 연구센터(HMGU)가 개발한 당시 가장 보편적이었던 복셀(voxel) 구조의 모델로서, 레고(Lego) 조립 블록 형태의 구조적인 한계로 인해 매끄럽지 않은 계단 형태의 장기표면, 피부와 소화기관 등 장기들의 구멍이 뚫려있는 불연속적인 형태, 기저 세포층과 같이 방사선에 매우 민감한 얇은 세포층은 모사하지 못하는 등 실제 인체 구조와 큰 차이가 있어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ㅇ 김찬형 교수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써 2013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ICRP 연차 회의에서 사면체 메시(mesh)를 기반으로 하는 전혀 새로운 형태의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 개발의 필요성을 제안하였으며, ICRP에서는 그 필요성을 인정하여 김찬형 교수 연구팀을 중심으로 미국, 독일, 중국 등의 국제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ICRP 과업집단(Task Group)을 결성, 국제 표준 인체 모델 개발에 착수했으며 최근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ㅇ 차세대 메시형 ICRP 국제 표준 인체 전산 모델은 마이크로미터(=10-6m) 단위의 매우 작거나 복잡한 장기 조직까지 모사할 수 있어 방사선량 평가의 정확성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자세 및 체형 변형이 용이하여 피폭자 개인의 체형이나 움직임까지 고려한 정밀한 선량 평가가 가능합니다. 


□ 김찬형 교수는 “새로운 인체 전산 모델은 방사선 방호 뿐 만 아니라 방사선 진단·치료 등 의료 분야에도 활용될 것이며, 더 나아가 비방사선 분야에서도 전파-인체간 상호작용, 자동차 충돌 모의실험, 가상공간 수술 등 다양하게 이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의 방사선량 평가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라고 강조했습니다.


□ ICRP 145번 간행물은 ICRP 누리집(www.ICRP.org)의 Publications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 자료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